새해 첫 지름지름지름!!

지름과 함께하는 삶,
어찌 행복하지 아니할 수 있겠는가!!

그대, 어찌하여 망설이고 있는가.
지르면 행복해 질 수 있으리라..

  그래서 질렀습니다…;;

  제가 예전에 사용하던 노트북을 작은아버지께서 구입해 주시는 덕분에 어머니를 통해 할부로 구매했던 맥북의 할부금 압박에서 벗어나게 되었습니다. 맥북을 구입한게 어머니께서 구입을 해 주시고 제가 기존 노트북을 중고판매한 금액과 모은 돈으로 3개월동안 나누어서 드리기로 한 것이었는데 이제 다 채웠습니다^^ㅋ 노트북이 처분이 늦어져서 돈이 없었는데 작은아버지께서 해결 해 주셨네요.

  맥북 대금의 압박에서 벗어나니 이젠 다른 것들이 눈에 들어오네요. 그래서 질렀습니다.

1. 맥북 업그레이드 용도의 PC-5300 DDR2 SDRAM 1GB 메모리 2개
2. 맥북 가방
3. 동생 생일선물 용도의 노트북용 DMB 수신기

이렇게 총 3개의 지름이 있었습니다.

디지웍스 노트북 메모리
디지웍스 메모리 1GB 2개로 맥북은 2GB당에 입당할 수 있었습니다^^ 사진은 교체후 남은 256MB 메모리 2개
  512MB의 메모리로는 OSX가 버거운 감이 없지않아 있어서 업그레이드를 감행했습니다. 1GB와 2GB 사이에서 많은 고민을 했었는데 그냥 2GB로 고고!! 체감성능이 엄청납니다. 아무래도 윈도우 비스타급의 비쥬얼을 보여주는 운영체제라 그런지 확실히 512MB로는 무언가 아쉽습니다. 2GB로 구동되니 진짜 컴퓨터 할 맛이 납니다^^ㅋ 메모리 가격이 많이 떨어져서 그나마 다행이었습니다. 예전 같았으면 이정도 업그레이드에 30만원 정도의 비용이 들어갔을텐데 딱 절반 금액이 들어갔습니다. 싸인펜은 제품을 배송받은 당일 잠시 행복한 미소를 지은 후 피를 토했다는 소문이 있습니다.

맥북 가방
가방이라고는 하나, 파우치의 느낌이 강합니다.
  맥북 가방은 정말 가방 형태의 제품을 구입하고 싶었는데 마음에 드는 가방들은 모두 너무 비싸더라구요. 결국은 파우치와 가방의 중간형태에서 타협을 했습니다. 사실.. 가격이 비싸지 않아서 이걸로 구입했습니다.

  파우치처럼 가방 안에는 맥북 하나만 딱 들어갑니다. 그리고 파우치 손잡이에 걸 수 있는 형태로 어댑터나 마우스를 넣을 수 있는 조그마한 주머니가 함께 있습니다. 파우치의 내부는 메모리폼 재질로 되어있어서 노트북을 충격으로부터 보호 해 줍니다. 배송되었을 때 ‘베르노아’라는 상표탭이 붙어있었는데 권장 소비자가격이 29,000원 이라고 쓰여있습니다. 구매한 가격은 20,000원이 채 안되는데 비싼 가격표가 붙어있으니 괜히 이득본 느낌입니다..ㅎㅎ

맥북 가방2
사실은 이 제품을 사고 싶었습니다..ㅜㅜ
  가방을 구입하기 전에 인터넷을 검색하면서 발견한 노트북 가방입니다. 맥북에 딱 맞는 사이즈이고 디자인도 예쁘고 모두 마음에 들었습니다. 원래 구매하고자 했던 가방이 이런 스타일의 가방이었습니다. 우연히 ‘홍작새 연구소’라는 블로그에서 정보를 얻게된 가방이었는데 제 마음을 사로잡았죠. 그런데 가격이… 덜덜덜…. 제가 구입한 ‘베로노아’가방을 2개 구입하고도 남을 금액이었습니다. 결국은 제 주머니 사정과 타협을 하게되어서 저렴한 것을 구매하긴 했는데 아직도 이 사진을 보면 군침이 흐릅니다.

  동생에게 선물해 준 DMB수신기도 사진과 함께 블로그에 소개하고 싶었으나 동생에게 바로 배송되어 아직 실물을 보지 못했습니다. 저도 DMB하나 장만하고 싶었는데 아직 맥을 지원하는 DMB수신기가 시중에 없네요. 결국 페러렐즈나 부트캠프로 DMB를 봐야 하기에 그냥 일찌감찌 마음을 접었습니다.

  요즘 여자친구 일을 좀 돕느라고 블로그에 글을 쓸 시간이 없네요. 오랜만에 블로그에 남기는 지름 보고였습니다.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