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소식은 이번에 윈도우 비스타가 기본으로 탑재되어있는 최신형 노트북을 구매한 ‘김OO’씨의 제보입니다. 저도 이 이야기를 듣고 황당해 할수밖에 없었습니다.

비스타1
  노트북을 사용해 보신 분들이라면 노트북의 ‘복구솔루션’을 알고 계실겁니다. 대기업에서 출시되는 데스크탑에도 해당하는 이야기인지는 모르겠는데, 노트북의 ‘복구솔루션’은 PC 하드디스크의 일정공간을 이용해 윈도우즈를 복구하는데 필요한 것들을 담아놓고 간단한 조작으로 손쉽게 윈도우를 재설치 할 수 있게 만들어둔 기능입니다. PC의 제조회사에 따라 복구영역을 담아둔 파티션을 눈에 보이지않게 숨겨져서 출시되는 곳도 있고, D드라이브 레이블에 ‘복구영역’이라는 이름을 붙여놓고 일반적인 사용자가 접근할 수 없는 형태로 만들어서 출시되는 곳도 있습니다.

  기존의 윈도우XP가 탑재된 노트북에선 복구영역으로 사용되는 용량은 5GB미만이었습니다. 하지만…

비스타가 탑재된 노트북 복구영역의 용량은 20GB

라는 황당하고도 엉뚱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비스타2
  혹시 이번 기회에 비스타가 탑재된 노트북을 구매하실 분들께서는 필히 알고 계셔야 할것 같습니다. 비스타가 탑재된 제품은 하드디스크용량 중 20GB를 복구영역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120GB짜리 하드디스크가 탑재된 노트북을 구매하실 경우 소비자가 사용할 수 있는 하드디스크 공간은 100GB입니다.

  평균적으로 노트북은 60GB나 80GB하드디스크가 탑재된 제품이 주류를 이루는 것을 감안한다면 60GB의 노트북은 40GB, 80GB의 노트북은 60GB만을 사용자가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에 노트북을 구매한 ‘ 김OO’씨는

왜 비스타DVD를 안주고 하드디스크에 넣어둔거야!!

라는 불만을 토로하고 있습니다.

  DVD멀티나 콤보가 탑재된 제품에 용량큰 DVD에 담아서 제공해도 되는데 구지 사용자의 하드디스크 용량을 뺐어갈 생각을 했을까요? 물론 복구솔루션이 존재하는게 일반 사용자들에겐 편리하겠지만, 비스타를 복구솔루션으로 제공받을지 DVD로 제공받을지에 대해서 사용자들이 선택해서 구매할 수 있도록하면 안되겠니?

  제 X-노트도 리눅스를 설치하다가 실수로 복구파티션을 날렸는데, A/S센터에서 복구파티션을 복구해주는데 비용이 4만원이라서 걍 포기했습니다. 차라리 처음에 윈도우XP를 제공해 주어서 그 CD를 분실해서 다시 받는데 4만원이라면 몰라도 괜히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저는 무상 A/S기간이 끝난 후 라서 4만원이었고, 무상기간 중에는 1회에 한해 무상으로 복구파티션을 복구해 준다고 합니다…;;이상 한 발 느린 뉴스만 전하는 싸인펜이었습니다.S

  첨부된 사진은 ‘김OO’씨께서 보내준 비스타 사용 증명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