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달호 감상기

  설 연휴를 보내면서 가족들과 함께 영화를 한편 봤습니다. 개그맨 이경규씨 때문에 더 주목을 받게된 영화 ‘복면달호’를 보게 되었습니다. 사실 별로 관심이 가질 않는 영화였는데, 어른들 께서 보고싶어 하셔서 일단 영화를 보았습니다.

복면달호
  제 영화 감상평은 ‘재미있지도 않고 감동도 없는 영화다’입니다. 영화 초반부 부터 중반이 지날 때 까지 너무 지루했습니다. 대사인지 차태현식 애드립인지 구분이 되질 않는 차태현씨의 극중 대사들은 중반에 다가올수록 식상하다 못해 지루해지기까지 했습니다. 중간중간 양념처럼 들어간 차태현식 애드립이라면 충분히 영화의 맛을 더해줄 수 있었는데, 양념이 너무 과해서 영화를 배렸습니다. 극중 차태현의 모든 대사가 그간 드라마나 영화에서 보여주었던 그의 애드립들처럼 되어 있어서 마치 억지로 웃음을 만들어내기 위해 뱉어대는 멘트들 같았으니까요. 영화 내내 그는 대사 한마디한마디로 억지웃음을 만들기위해 노력하는 모습 뿐이었습니다.

  임채무씨의 연기도 그닥 눈에 띄진 않더군요. 요즘 임채무씨가 출연하고 있는 TV 쇼프로그램 ‘황금어장’에서 그의 캐릭터가 연장되어있는 느낌이었습니다.

복면달호2
  누군가의 블로그에서 본 내용이었는데 저 역시 같은 느낌을 갖기에 충분했습니다. 극중에서 살아있는 배우는 왼쪽의 이 아저씨밖에 없었습니다. 코믹 연기는 이분처럼 했어야 했었습니다. 대사로 웃기는게 아니라 극중 캐릭터의 이미지와 상황을 이용해서 거부감 없이 자연스럽게 사람들의 웃음을 자아내게 했어야 했습니다. 차태현씨가 대사로 억지웃음을 만드려 내내 노력하는 모습과는 대조적으로 진짜로 웃음을 주는 캐릭터를 연기하시더군요.

  이소연씨도 중반 이후부터는 캐릭터의 존재이유를 알 수가 없었습니다. 차태현씨와 애틋한 사랑 이야기가 전개된 부분도 없었고 단지 차태현씨가 이소연씨에게 찝적대는 듯한 내용만 있었는데 영화의 후반부에선 마치 오랬동안 사랑을 해왔던 연인의 이미지를 영화에서 억지로 심어주고 있어서 살짝 어리둥절 했습니다. 조금 심하게 말하자면 차태현씨가 맡은 달호라는 캐릭터를 살리는데 필요하기 때문에 한켠에 세워둔 마네킨 같았습니다.

  영화 라디오스타와 비교한다면 라디오스타는 젊은 사람들에겐 조금은 지루할법한 소재를 가지고도 지루하지 않게 매끄럽게 나아가는 포장된 도로였다면, 복면달호는 지루한 소재를 가지고 불안불안하게 극장안의 좌석을 불편하게 하는 비포장 도로를 달리는 기분이었습니다.

  영화의 전체적인 구성은 제가 가장 최악의 영화라고 생각하는 ‘내사랑 싸가지’처럼 전혀 개연성이 없는 컷과 컷을 연속으로 이어놓아 관객들이 도무지 무슨 스토리인지 파악하기 힘들게 하는 최악의 상황은 아니었지만 썩 좋지도 않았습니다. 뽕짝은 싫다고 하던 그가 별 저항없이 임채무씨가 시키는 트로트 노래연습을 따르고, 노래를 부르는게 좋다던 이소연씨가 갑작스레 노래를 그만두는 내용도 앞뒤 연결이 깔끔하지 못하는 등 부분부분 관객들이 생각을 해야 앞뒤내용을 이해할 수 있는 장면들이 너무 많았어요. 연결연결이 깔끔하지 못하니 관객들이 생각을 하게 되는것이지요…;; 그러다보니 영화에 몰입도가 떨어지고.

  영화가 지루하다보니 극장에서 처음으로 영화를 보던 중간에 화장실도 다녀왔습니다. 자리에 앉아있는게 너무 불편해서요. 영화의 크레딧에 보니 일본의 ‘엔카의 꽃길’이라는 작품을 각색한 영화더군요. 일본의 엔카와 우리나라 트로트는 비슷하면서도 느낌이 다른 부분이 너무 많은데 영화에서 이야기하는 트로트 또는 뽕짝은 우리가 익히 알고있는 트로트의 느낌이 아니라 일본의 엔카라는 느낌이 너무 강했습니다. 차태현과 라이벌로 나오는 트로트를 부르는 아저씨는 무대에서의 모습, 스타일, 말투 모든게 우리나라 트로트가수의 느낌보다는 일본 코메디영화에 나올법한 엔카 가수의 이미지와 너무 비슷하네요.

  여튼 제가 영화에서 느낀 감상은 ‘흥행은 글렀다’, ‘그나마 이경규라는 네임벨류로 인해서 딱 어느정도의 관객수는 채울 수 있겠구나’, ‘차태현 한물 갔다’ 정도였는데, 제 동생은 ‘이 영화 별로다. 그나마 차태현이 있어서 어느정도 살렸다.’라고 생각을 말하더군요. 오히려 영화를 같이 봤던 어른들은 ‘그냥 괜찮았다’는 평이 많았습니다. 극중에 차태현이 부르는 노래인 ‘2차선 다리’라는 노래가 괜찮다 라는 생각은 모두 같았구요.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