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의 고통

서태지도 창작의 고통이 견디기 힘들다고 했다.
하지만 그 창작의 고통이 오로지 음악에서 뿐이겠는가.

  우리는 세상을 살아 가면서 수 많은 창작 활동을 한다.
  ‘나는 한번도 창작을 하지 않았다.’
  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런 사람들 마저도 이미 살아 오면서 수 많은 창작 활동을 해 온 것이다.

  ‘댓글’에서 그 간단한 예를 찾을 수 있겠다. 악플러든, 그냥 의견을 밝히고자 댓글을 쓰게 되었건 우리는 크고 작음의 차이는 있겠지만 분명 창작의 고통을 느끼면서 그 글을 작성하게 된다.

  만약 악플러 였다면 어떻게 댓글을 써야 나의 악감정을 다른이에게 드러낼 수 있을지, 어떤 욕을 적절하게 사용해야 할지, 본문의 어떤 허점을 파고 들어야 본문의 창작자나 본문 글의 대상에게 치명적인 정신적 피해를 줄 수 있을지 수 많은 고민을 할 수도 있겠고, 의견을 밝히고자 하는 댓글도 어떻게 적어야 나의 생각과 의견을 다른 이들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지, 내 댓글이 부족한 점이 없는지 등 많은 생각과 고뇌를 견디어 낸 후 최종적인 댓글 등록에 이르를 수 있게 된다.

  많은 사람들이 댓글을 적으면서 내용을 썻다 지웠다 고민을 해 본적이 있다. 그 많은 고민들을 하면서 결국은 댓글 작성을 포기하는 사람도 있을테고, 댓글을 완성해서 등록을 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댓글을 적으면서 고민하는 수 많은 부분들이 나는 ‘창작의 고통’의 일부분 이라고 생각한다.

  짧은 댓글을 작성하는 데에도 이토록 고통을 수반 하는데, 긴 내용의 글을 작성하는 창작자들은 얼마나 큰 고통을 감수 해 나가면서 작성을 완료 할 수 있었겠는가.

  디지털화 된 온라인 컨텐츠는 오프라인의 그것 보다 복사 및 변형이 쉽다는 강점과 약점을 동시에 가지고 있다. 그 약점을 이용해 남의 창작물을 훔쳐와 자기것 인냥 행동하는 것은 무척이나 얄밉다.

  고통 없이 무언가를 가지려고 하지 말자. 똑 같은 것을 갖게 되어도 고통 없이 얻은 이는 고통을 겪고나서 얻은이와 분명 차이가 나게된다. 시간이 지나면 밑천이 떨어진다고나 할까. 꼭 온라인 상의 글 뿐만 아니라 모든 창작물에 해당되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우리나라 가요계 역시 여기저기 만들어 져 있는 것들을 짜 맞추고 그럴듯하게 포장에만 신경쓰다 보니 정작 끊임없는 고통끝에 창조된 창작물은 적은 편이다. 고통이 없었다고는 말 못하겠지만, 적은 고통만으로 발전해온 우리네 음악시장은 결국 시간이 지나서 음악시장의 침체라는 최악의 결과를 몰고 왔듯이 고통 없는 창작은 의미도 없을 뿐더러 값어치도 없는 것이다.

  어렸을적 학교에서 글짓기를 하면, 내 글의 일부분을 베껴가서 자신의 글 마냥 작성 해서 제출하는 친구들이 무척이나 얄미운 적이 있었다. 나 역시 친구들이 조금씩 작성 해 나가는 글을 읽으면서 내가 일부분 유사한 내용으로 글짓기를 한 적도 있었다. 하지만 참고도 참고 나름이지, 학창시절 내내 글짓기는 죄다 친구들의 글을 짜집기 하고 베껴서만 내던 친구들은 분명 나이가 들어서도 맞춤법을 못 맞추고, 어법이 틀리는 등 고통없이 성장해온 이들만의 부작용을 평생 가지고 살아갈지도 모르겠다.

  남의 창작물을 탐하지 말자. 자신의 것만 가지자.S

11 comments

  1. 공감합니다. 실력이 서툴때는 모방을 통해서 어느정도 배우는 것도 있겠지만
    의존하는 습관을 갖게 되면 실력이 늘지 않겠지요.

    1. ‘의존하는 습관을 갖게 되면 실력이 늘지 않는다’라는 비오네님의 말씀에 완전히 공감입니다^^ㅋ

  2. 펌질은 한편으로 자기개발을 더디게 하는 행위라는것을 깨닳아야 할텐데 말이예요..

    1. 맞는 말씀이십니다^^ㅋ

      아참, 댓글 문제는 제가 Laputian님 방명록에 글을 남겨 두었습니다.
      제가 Laputian에 대한 필터링을 해 둔것은 없는데 문제가 발생하는 것은 아마 그런 이유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3. 핑백: Laboratory
  4. 맞습니다. 남이 고생해서 쓴 글을.. 수정해서 자기가 쓴 것처럼 하다니..! 펌에 대한 개념이 절실한 것 같습니다..후후!

    1. 복사만 하다보면 막상 스스로 창작하는 방법은 죽을때까지 알지 못하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복사해온 글을 보고 글의 스타일이 마음에 들어서 잡지사나 신문사에서 어떠한 주제에 대해서 글을 하나 써 달라고 청탁했다고 합시다. 그때도 남들이 써 놓은 글들을 뒤적거려 가면서 복사해서 낼 순 없겠지요.

      카피를 한 것 보다 문제는 원작자의 저작권을 자신의 것 마냥 행세한다는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지적 재산에 대한 도둑질이라고나 할까요?

  5. 핑백: 루미넌스 - miscellaneous
  6. 귀한 글 잘 봤습니다. 창작의 고통, 그거 만만한거 아니더라구요. 불펌됐을 때의 기분도 가히 좋지 않죠. 저의 고통도 살짝쿵 트랙백 해봅니다.

    1. 트랙백을 타고 가니 글이 없다고 나오네요..;; 아직 읽어보질 못했어요..;;;

      불펌 되었을때 기분이 참 오묘해요..;; 펌을 할 정도면 제 글이 분명 누군가의 마음에 들었거나 쓸만한 글이라는 증거이니 기쁘면서도 한편으로는 제 노력을 빼앗긴 것 같아서 속상하죠.

      원본의 출처표기와 링크만 남겨줘도 기쁜데.. 불펌은 좀 슬프죠.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7. 누군가 글을 부탁하면, 아니면 써야 하는 시나리오가 생기면, 그게 별 것 아닌 게 되더라도 며칠씩이나 발상이 안 나와서 잠수를 타게 되는 일이 생깁니다.
    … 물론 욕은 먹게 되지만, 그래도 일이 일이다 보니 어느 정도는 용인을 해주더군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