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블로그의 좋은점!!

  역시 최고의 장점은 내 블로그의 글을 내가 관리한다는 것!!
별거 아니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서비스형 블로그를 사용할땐 내가 생산한 컨텐츠 또는 글이 내것이 아닐때가 많다.

  예를 들어 어떤 업체를 비난하는 글을 내 블로그에 적었을때 서비스형 블로그를 사용하고 있었다면, 해당 업체에서 블로그서비스 업체에 강력하게 항의하면 내 글을 동의없이 비공개로 돌리거나 삭제를 하기도 한다. 하지만, 티스토리 블로그는 블로그 운영자에게 그가 생산한 컨텐츠의 소유권 및 사용권을 인정하고 있기 때문에 절대 티스토리측에서 마음대로 내 글을 가위질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즉, 내 글에 대한 문제가 발생했을때 그에대한 책임과 권리가 모두 나에게 있다는 것이다. 서비스형 블로그의 경우엔 책임은 있지만 권리의 절반은 서비스 업체에서 가져간다는 것과 비교한다면 무척 마음에드는 부분이다.

  한마디로 내 블로그에선 내가 어떤말을 하건, 어떤 소리로 떠들건, 모두 내 마음이라는 것이다.
  서비스형 블로그에 자신의 블로그를 운영하다 어떤 상황에 의해서 글이 삭제되거나 비공개로 전환된 후 메일로 사유를 통보받은 일들을 겪어본 블로거들이 종종 보게된다. 하지만, 티스토리에서는 문제관계가 발생되면 당사자가 직접 나에게 통보를 해 주어야 하고 삭제나 비공개 전환에 대해서는 본인 스스로가 결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모든것이 내맘대로라는 것이다.

  물론, 음란물 유포나 법에 저촉되는 행위를 했을 경우엔 서비스형 블로그나 티스토리나 모두 블로거 스스로가 책임져야 하는데, 서비스형 블로그에선 서비스 업체에서 처벌받기 전에 미리 끊어주는 완충제 역할은 할 수 있겠으나, 내 글을 그들의 잣대로 가위질하고 판단하는게 썩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것이다.

  보는 시각에 따라 티스토리도 서비스형 블로그의 범주안에 속할수도 있으나, 내 생각엔 서비스를 제공해주고 있으나 설치형블로그에 더 가까운 성격때문에 위의 글에선 서비스형 블로그와 별개의 블로그로 적어보았다. 만약 이런것이 없었다면 동안의 설치형 블로그를 사용해왔던 내가 구지 티스토리로 이사를 감행할리 없지않았겠는가..

  최근에 티스토리에 초대장이 다시한번 풀려서 티스토리로 옮겨오거나 티스토리에 블로그를 시작하시려는 분들이 많으실텐데, 반갑습니다. 그리고 이곳은 자유로운 곳이랍니다^^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