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자의 오만, 안티

친 google / 반 네이버

친 Firefox / 반 IE(인터넷 익스플로러)

친 Linux, Mac / 반 MS(마이크로 소프트웨어)

  나는 좀 중립적인 입장이라고 생각하는 편이다.

  구글을 좋아하고 무척 좋은 회사라고 생각하지만
국내서비스인 네이버가 구글처럼 되거나 더 월등해 졌으면 좋겠다고 바라고 있으며,
파이어폭스는 익스플로러와 비교도 안될정도의 편리함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IE가 파이어폭스만큼이나 편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리눅스나 맥을 동경하고 있지만
MS의 윈도우즈를 편리하게 쭈욱 써온 사람이다.

  여러모로 애용하고는 있지만 그들의 독점하다시피 하는 제품들에 대해서는 안티이다.

  약간 다르지만 비슷한 예를 들면, 인텔이 CPU시장을 독점하고 있던 옛날에는 지금의 저렴한 CPU의 가격은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 AMD라는 업체가 성장하면서 안티 인텔 유저들이 AMD의 제품을 사용해 주었고 AMD를 위한 목소리를 내 주었기 때문에 경쟁이라는 체제가 만들어졌고 둘은 치고박고 싸우면서 기술이 향상되었고, 소비자의 입장에선 CPU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게 되었다. ‘인텔이 좋은데 구지 AMD를 사용 할 필요가 있을까?’라는 의식이 모든 소비자에게 있었고 AMD의 제품에 관심을 가져주지 않았다면, 살짝 비약해서 지금 우리는 듀얼코어CPU를 100만원 이상의 금액을 지불하고 구입했어야 하며 지금처럼 저렴한 PC의 구입은 상상도 하지 못했을지 모른다.

  이미 독점의 폐혜가 어떤 것이라는 것은 많은 사용자가 알고있는 사실 아닌가. MS의 횡포, IE의 횡포, 네이버의 횡포를 막으려면 대항할 수 있는 비등한 세력이 있어야 하는 것이다. 독점하고 있는 이들의 점점 줄어드는 기술개발에 대한 투자는 비등한 세력과 경쟁을 해야 늘어나는 것이다.

  아직은 AMD라는 회사가 처음 인텔에게 도전장을 내밀 때 처럼 힘도 적고 사용자층도 적지만 그 작은 세력을 키워줘야 독점이라는 거대한 힘에 소비자들이 끌려다니지 않게 되는것이다.

  지금 MS에 종속되어있는 우리나라 웹환경은 분명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MS가 새롭거나 변화된 정책을 내 놓을때 마다 우리나라 웹 전체가 흔들리는건 분명 문제가 있지 않은가. 종속적인 것들에서 좀 벗어나고 어쩌면 MS의 소비자중 한나인 우리나라의 힘도 좀 키우자는 것이다. 반 MS라는 것조차 없다면 우리나라는 완전한 MS종속국이 되는 것이다. 나쁜말로는 MS의 식민지…ㅡ.,ㅡ;;

  MS의 소비자인 우리가 힘을 키우는 방법은? 위에 설명한 것 처럼 대항할만한 세력을 조금이라도 밀어주는 것 뿐이다. 그 둘이 경쟁하게 되면 우린 더 좋은 조건에서 MS의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것이고.

  소수가 우월하다는 것은 아니고, 어쩌면 그들은 네이버, IE, MS를 더 사랑하는 사람들일지도 모른다. 네이버, IE, MS의 발전을 원하고 있기 때문에 그들에세 욕을하고 질책을 하는 것이다. 자극 받아야 그들도 변하지 않겠는가. 그 변화는 분명 발전으로 가는 길일테고.

  결론은.. 그 힘없는 소수를 다수의 힘으로 눌러버리고 소리조차 낼 수 없게 만들어버리면 그 다음은 다수가 밀어주던 그것들에게 우리는 먹혀버린다….’ㅁ’ 그 소수들의 작은 목소리 덕분에 다수가 사용하는 것들이 자꾸 자극받아 발전하는 것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