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일어나면 햇님과 “굿모닝~”하고 인사하기 이전에, 제일 먼저 하는일은 커피한잔을 준비하는 일이다. 그리곤 창가에서 담배 한개피와 커피를 마시면서 햇님과 인사한다. 이 때 중요한 것은 즐거운 하루일과를 보내기 위한 나만의 다짐으로 햇님과 대할때는 ‘급방긋~’미소를 만들어 낸다.

  그리곤 책상위의 PC를 작동시킨다. 켜자마자 내 블로그에 접속을 해서 새로 달린 댓글이나 트랙백, 방명록을 점검한 후, HANRSS에 접속해서 등록해 놓은 이웃 블로그와 관심 블로그들의 새 글들을 한번 읽어본다. Feel받으면 읽고나서 댓글을 작성하기도 한다.

  자주가는 블로그들의 방문을 모두 마쳤다면 파코즈하드웨어라는 사이트에 가서 관심있는 뉴스나 재미있는 볼거리들을 둘러본다. PC하드웨어 커뮤니티이긴 하지만 PC와 관련성은 크게 없는 재미있는 볼거리들도 많기 때문에 꼭 한번씩 접속하는 장소이다. 자, 파코즈 산책까지 모두 마쳤다면 이제 남은곳은 올블로그…..

  그날 특별한 일정이 없는 날이라면 올블로그에서 하루 웬종일 죽치고 앉아있으면서 논다. 뭐 별거 있겠냐 싶겠지만 그래도 그 안에서 재미있게 논다…;;

  나는 약간의 활자중독증(?) 증세를 보이며 글자 읽는 것에 집착을 한다. 여자친구와 만나서 놀때도 길가다 받은 전단지 읽고 있느라 몇 번 야단맞은적도 있다. 언제부터 이같은 일이 벌어졌는지는 모르겠지만….

  글자에 미쳐서 잠들기 직전에도 휴대폰의 텍스트뷰어를 통해서 소설을 읽으면서 잠이든다….;; 요즘은 삼국지를 읽느라 정신이 없다. 어젯 밤에는 잠자기 직전에 유비와 조운이 처음 만난 감동적인 장면을 느끼면서 잠들었는데, 오늘은 무슨 일이 벌어질까…?? 잠자기 직전엔 휴대폰과 사랑을 속삭이다 보니, 아침의 햇님과는 달리 달님과는 별로 친하질 않다. 달님도 날 좋아하지 않는 눈치라 구지 ‘급방긋~’미소를 지으며 달님 비유 맞춰주고 싶은 생각은 아직 없다.

  내일 밤엔 자기전에 달님 얼굴이나 한번 보고 잘까나???

다른 이들은 관심없어하는 싸인펜의 일기….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