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세수하다 코피가.

오늘은 신나게 늦잠을 잤다.

새벽에 늦게 잠들고 오후 2시까지 침대위에서 죽어있었다.

일어나서 세수를 하다 코피를 흘렸다.

요즘 먹는 것도 부실하고,

잠도 많이 못자고,

결국은 코피를 쏟았다.

건강이 제일인데……;;;S

태그:

4 개의 댓글

  1. 어이쿠.. 정말 좀 쉬셔야겠네요.
    저야 뭐 어제도 새벽 4시에 잤습니다만(?) 젊어서 그런지 쌩쌩하네요.

    1. 제 야행성 습성과 열대야 라는 두 가지 요소가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서 최근에 잠을 제대로 못잤습니다..ㅠㅠ

      이제 날씨가 점점 선선해 진다고 하니까 앞으론 즐잠을 위해 노력해야 겠습니다..ㅎㅎ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