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개인적인 감상

스포일러가 약간 포함되어 있습니다. 아무래도 영화에 대해 개인적으로 느낀 부분을 쓰려다 보니 영화의 내용을 완전히 빼놓고 쓰기는 어렵네요.

니 부모 얼굴이 보고싶다​
니 부모 얼굴이 보고싶다

개봉 : 2022년 4월 27일

감독 : 김지훈

시놉시스

“누군가 잘못했겠지. 하지만 내 아들은 절대 아니야.”

명문 한음 국제중학교 학생 ‘김건우’가 같은 반 친구 4명의 이름이 적힌 편지를 남긴 채, 의식불명 상태로 호숫가에서 발견된다.

병원 이사장의 아들 ‘도윤재’

전직 경찰청장의 손자 ‘박규범’

한음 국제중학교 교사의 아들 ‘정이든’

그리고, 변호사 ‘강호창’의 아들 ‘강한결’.

가해자로 지목된 아이들의 부모들은 자신의 권력과 재력을 이용해 사건을 은폐하려고 한다.

하지만, 담임 교사 ‘송정욱’의 양심 선언으로 ‘건우 엄마’ 또한 아들의 죽음에 관한 진실을 알게 된다.

세상의 이목이 한음 국제중학교로 향하고, 자신의 아이들을 지키기 위한 가해자 부모들의 추악한 민낯이 드러나는데…

자식이 괴물이 되면, 부모는 악마가 된다

영화의 줄거리 그리고 감상

명문 국제 중학교의 학생이 호수에서 발견됩니다. 호수에서 발견된 김건우 학생이 남긴 편지가 있었는데, 그 편지에는 학교폭력 가해자 4명의 이름이 쓰여 있었습니다.

학교폭력 가해자 4명의 부모들은 이 사건으로 인하여 학교 교무실에 모이게 되었습니다. 모두들 피해학생 보다는 가해자로 지목된 자신의 아이들의 안위만이 관심의 대상입니다.

부모들은 자신의 아이들이 가해자일리 없다고 합니다. 하지만 피해 학생의 휴대폰을 몰래 빼돌려 휴대폰에 남아있던 괴롭힘 동영상들을 보게되면서 자신의 아이들이 저지른 학교폭력을 알게됩니다. 그리고 그걸 알게된 부모들은 사건을 은폐하기로 결심합니다.

중반부까지 흐름은 생각보다 재미 있습니다. 학교 폭력과 가해자 부모들에 대한 분노와 함께 이 사건들이 어떻게 진행될지 흥미로웠습니다. 큰 기대를 안하고 영화를 보기 시작했는데 꽤 몰입해서 볼 수 있었습니다.

문제는 중반부가 지나서 입니다.

의식불명이었던 피해 학생 김건우가 사망하자 사건 은폐에 대해 죄책감을 느끼던 담임 교사는 이 모든 사실들을 알리게 됩니다.

이미 세상에 알려진 학교폭력 사건을 더이상 막기 어렵다고 판단한 학부모들은 주인공 강호창의 아들 강한결에게 모든 죄를 뒤집어 씌워 자신의 아이들은 학교폭력 혐의에서 벗어나려 합니다.

지금까지 함께 사건을 은폐 하려던 학부모들이 이제는 주인공 강호창의 적이 되었습니다. 강호창은 아들 강한결의 혐의를 벗기기 위해서 고군분투 합니다.

여기서부터 영화의 허술한 구멍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강호창은 아들 강한결의 휴대폰만 확인하면 혐의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피해 학생을 괴롭히면서 찍은 영상들이 모두 휴대폰 메신저에 있을 테니까요. 이 영상으로 학교폭력 혐의가 없어지진 않겠지만, 적어도 자신의 아이에게 모든 혐의를 씌우고 빠져 나가려는 다른 학부모들에게 협상 카드로 사용할 수 있었을 겁니다.

하지만 강호창은 가장 간단한 휴대폰은 떠올리지 못하고 엉뚱한데로만 다닙니다. 허술한 구멍으로 영화에 대한 몰입이 깨지니까 주인공 인물에게 감정이입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아직 아이들의 범죄가 밝혀지기 전, 4명의 학부모가 모두 사건을 덮기위해 각자 자기 아이들의 휴대폰에 있는 증거들을 인멸하자며 휴대폰 내용을 지우는 장면이 들어가 있었다면 낫지 않았을까 생각도 해 봅니다.

몰입을 방해하는 건 이것뿐만이 아닙니다. 강한결이 사건의 1인 가해자로 몰리는 상황에서 담임 교사 송정욱이 재판의 증인으로 등장합니다. 그리고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은 4명이었으나 강한결만 혐의를 받고 있고 나머지 3명은 모두 재판에서 빠져나간 것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부분은 보이지 않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도 관객이 송정욱의 그런 행동에 대해 납득할 수 있는 내용이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영화에서 그런 내용은 없습니다.

중반부터 인물들의 납득되지 않는 모습들이 자꾸 보이니 영화에 대한 몰입을 더 이상 하기 어려웠습니다. 이후 반전이 있긴하나 저는 이때부터 지금까지 본 시간이 아까워서 “그냥 마저 보자”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영화를 보느라 쏟은 시간이 아까웠기에…

개인적인 평가

영화의 초반부터 중반 까지는 너무 재미있습니다. 중반 이후 부터는 몰입이 급격하게 깨집니다.

우리는 영화나 소설 모두 허구이기에 우리는 그럴싸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으려 왔습니다. 그런데 그 이야기가 그럴싸하지 않다면 흥미롭게 느껴 지지도 않습니다.

제 개인적인 영화에대한 추천도는 “비추천” 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