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봤습니다!!

  추석을 맞아 작은집 식구들과 가족들 이렇게 영화를 한편 보고왔습니다. 얼마전에 영화 ‘타짜’를 보고나서 추석때 가족영화로 볼게 없어서 고민하던 중 ‘라디오스타’를 보기로 마음먹고 영화를 보러 출발!!

라디오스타 봤습니다!!_ 1
  역시 ‘타짜’는 가족들과 보기엔 무리가 있었고 남은 후보작으로 여러 영화들이 있었지만 결국엔 라디오스타를 선택했습니다.

  • 우리들의 행복한시간  => 너무 기분이 처지는 영화라 제외
  • BB프로젝트               => 성룡영화는 너무 뻔하다라는 작은아버지의 반대
  • 가문의 부활               => 이젠 너무 식상한 코미디영화라 제가 탈락시킴
  • 잘 살아보세               => TV에서 예고를 볼때부터 재미없어 보임
  • 구미호 가족               => 역시 재미 없을것 같고 존재감이 없는 영화

이런 이유로 라디오스타가 선정되어서 보았습니다. 여러 블로그에서 라디오스타가 괜찮다는 평도 있어서 좀 더 플러스된 요인도 있었습니다.

  초반 도입부가 어찌보면 좀 식상한 배우진(박중훈, 안성기 라인) 때문에 지루하게 느껴진감이 없지않아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 내용이 진행될수록 조금씩 내용에 끌리게 되더라구요.

  대부분 영화에서 느꼈던것 처럼 이 영화도 박중훈, 안성기씨가 아니었다면 안되겠다싶게 배우들의 능청스러운 연기가 괜찮았습니다. 특히나 한없이 망가지는 안성기씨의 연기가 참 재미있었습니다. 영화 전체적인 내용은 잔잔한 감동이 있으면서도 즐겁습니다.

라디오스타 봤습니다!!_ 2
  즐거운 이유중에 하나가 안성기씨의 망가지는 연기와 더불어 노브레인, 이친구들이 있어서 더욱 그랬던것 같네요. 역시 배우가 아니니만큼 처음봤을땐 연기가 좀 어설프다는 느낌이 강했는데 자꾸 볼수록 이 시끄러운 친구들이 영화에서 감초같은 느낌이더라구요. 중간중간 노브레인이 노래를 부를때마다 신나고 즐거웠습니다. 영화에서 노브레인 보컬의 걸걸한 허스키보이스가 멋지다는걸 새삼스레 느껴버렸습니다^^ㅋ

  하지만 감초가 너무 과하면 안되듯이 까메오로 등장한 김장훈씨, 임백천씨 말고 다른 연예인들이 더 등장했으면 영화가 질이 많이 낮아질뻔 했습니다. 아무래도 배우가 아니다보니 이 사람들 나왔을때도 노브레인 첫 등장처럼 연기가 어설프다는 느낌이 확 들어버렸으니까요. 더 많이 등장해버렸으면 예전의 ‘긴급조치19호’처럼 되버릴지도 모르겠다는 위기감이 엄습해 왔었습니다.

라디오스타 봤습니다!!_ 3  여튼 무척이나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작은어머니와 어른들의 평도 ‘괜찮고 재미있었다’였고 저도 재미있게 보았으니 말이죠. 다만 사촌동생 도영이(5살)만이 영화보는 내내 지루해 하더군요. 5살 도영이의 평은 얼마전에 개봉했던 ‘카(Car)가 더 재미있다’였습니다. 요 근래에 잘만들어진 좋은 영화들을 많이 보게 되네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