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타, 써보고 싶네..

  07년 1월 31일 ‘윈도우즈XP’의 차기버전인 ‘윈도우즈 비스타’가 정식으로 출시되었습니다. 새롭게 개선되고 바뀐부분들로 인해 아직까지는 일반 사용자들이 사용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이야기가 많지만 한번 설치해서 사용해보고 싶을정도로 매력있어 보이는군요. 사실 ‘롱혼’이라는 코드네임으로 XP의 차기버전 윈도우즈에 대한 정보가 나돌때 부터 관심있게 봐 왔었거든요.

  제가 비스타에서 쓸만해보인다라고 생각하는 여러가지 기능들은 이미 맥OS X에서 구현되어 사용되고 있던 기능들이긴 합니다. 하지만 OS의 표절따위 문제를 떠나서 비스타도 한번 사용해보고 싶은 마음입니다.

비스타
  예를 들자면, 맥의 ‘스포트라이트’기능처럼 비스타에선 사작메뉴안에 작은 검색창이 생겼습니다. 기존 윈도우즈에 있던 검색 기능보다 훨씬 막강하고 편리한 기능이죠^^ㅋ 비스타 사용 동영상을 보면서 알게된 사진이 많은 폴더의 섬네일을 확대하고 축소하는 기능역시 맥의 ‘아이포토’에 있던 기능이라 자주 애용했던 기능이고, 맥의 ‘익스포제’처럼 작업중인 여러개의 창을 한번에 볼 수 있게 만들어둔 기능도 매력있고 말이죠. 맥의 ‘대쉬보드’나 기존 윈도우즈에선 위젯툴을 설치해서 사용했던 위젯기능인 비스타의 ‘가젯’도 매력있습니다.

  매력덩어리로 돌아온 비스타에서 보안기능의 핵심이라 불리우는 UAC(User Account Control)는 이상하리만큼 사람들이 외면을 하던데, 제가 생각했던 맥에서 시스템파일을 손대거나 할때 관리자 계정과 패스워드를 입력해 관리자 권한을 얻어서 작업을 하는 그런것과 다른건가봅니다. 시스템에 중대한 작업을 하기위해선 리눅스나 맥 처럼 관리자권한을 획득해서 작업하는게 옳다고 생각하는데 UAC는 그것과는 다르거나 아주 사소한부분까지 관리자권한을 요구해서 사람들이 싫어하는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혹시 비스타를 써 보신분께선 사용자들이 왜 UAC를 귀찮아하고 UAC기능을 끄고 사용하려 하는지 좀 알려주세요. 정말 궁금하네요.

  비스타가 출시되고 웹에서 ActiveX의 보안이 강화되거나 사용되지 않는 방양으로 흘러가지 않을까 살짝 기대를 해 보았지만, 역시나 우리나라 웹은 사용자PC의 보안레벨을 끌어내리는 방향으로 기존의 것들을 그대로 사용하려 하는가봅니다. 이건 뭐 사용자의 PC에 대놓고 백신을 설치하지 말라고 권하는것과 같은 수준인데요. 웹을 돌아다니다 Nyangkun님의 블로그에서 재미있는 글을 발견했습니다.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