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종일 투덜대고 다니느라 기진맥진 합니다…;;

어찌나 세상에 불만이 많은지 몇 시간을 투덜거리고 나서도 아직도 할말이 남았다네요. 다른 사람이 아니라 제가 투덜입니다…;;

  ‘투덜이 스머프’처럼 인상 쓰고 다니면서 “난 그거 싫어~”라고 중얼 거리고 있는 것만 같습니다. 웬지 모르게 저녁 시간부터 혼자서 투덜대기 시작하더니 끝이 없었네요.

  내일 하루 또 얼마나 투덜대고 다닐지 모르겠지만, 이제 컨셉 바꿔야 할 것 같아요. 기왕 바꾸려면 뭔가 있어보이고 현명해 보이는 ‘파파 스머프’가 괜찮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근래에 들어서 일기 종류의 글을 블로그에 많이 쓰게 되네요.
어서 다른 카테고리도 풍족하게 채워 놔야 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