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 뽐뿌!!

요즘 꾸준이 맥에 대한 뽐뿌를 받고 있습니다. 얼마전 블로그 포스팅에서도 맥미니에 대한 글을 썼었는데, 지금은 맥 구입에 대한 플랜이 머릿속에 거의 완성단계입니다.
맥북
expj님이 알려주신 정보로 kmug라는 맥 커뮤니티 사이트의 장터를 몇 일동안 모니터링 하면서 머릿속에서 지름에 대한 오만가지 생각을 했습니다. 모니터링을 하면서 저렴하게 매물이 나오는 제품중에 마음에 드는 것은 PPC 맥미니와 아이북 정도가 있었습니다. 저렴하다 해도 수중에 돈이없는 저로서는 당장은 어려운 금액이지만 어짜피 지를 것이라면 저렴한 PPC로 구입을 할까, 조금 투자해서 듀얼코어 인텔맥으로 갈까 고민끝에 인텔맥으로 마음먹었습니다.

맥북 구입 계획
면밀한하고도 용의주도한 싸인펜의 계획도(사실은 빈틈 투성이)

현재 상황은 맥 구입 플랜의 초기단계인 ‘집에 공기계로 남아있는 휴대폰 팔기’입니다. 휴대폰이 적당한 금액에 팔리게 되면 다음 단계는 ‘노트북 매각’단계로 넘어가게 됩니다. 2단계에서 제 수중에 들어온 돈이 맥북 구입에 적당한 금액까지 모여 있다면 2단계에서 최종단계인 ‘맥북 지름’의 단계로 넘어가게 되고 만약 부족하다면 3단계인 ‘플레이스테이션2 및 게임소프트 매각’의 단계에 이르게 됩니다. 어지간 하면 3단계 이전에 구입이 가능 했으면 좋겠습니다. 어쨌건 지금은 맥 구입 플랜의 1단계에 돌입해 있습니다.

잠깐이나마 PC에 맥을 설치해서 사용하면서 맥의 ‘Spotlight’에 반해서 ‘윈도우즈에서 Spotlight를 구현하는 방법이 없을까’하는 고민을 하다가 ‘구글데스크톱’을 설치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Spotlight보다 더 강력하긴 하지만 무언가 2%부족하다는 느낌을 지울수가 없네요. ‘구글데스크톱’을 설치하니 여러 위젯들을 사용할 수 있어서 맥의 대시보드기능까지 더불어 수행하고 있긴 한데, 사용하면 사용할수록 윈도우즈에 만족을 하게 되는것이 아니라 맥이 더 땡깁니다.

구글데스크톱
대략 이런 느낌으로 쓰고 있습니다. 지금 제 PC의 데스크톱 우측을 캡쳐한 그림인데요. 월페이퍼까지 맥 OSX의 그림을 쓰고 있습니다. 이정도로 맥의 뽐뿌에 시달리고 있는 요즘입니다. 경탱이를 만나도 ‘매킨토시’노래를 부르고 다녀요..ㅜㅜ

오늘 수원에 있는 경기도 도청 근처를 지나가면서 ‘Apple Center’라고 쓰여진 간판을 봤는데 ‘애플스토어’는 아니고 대체 무엇을 하는 곳일까요? 간판에 애플 로고도 그려져 있던데요. 예전엔 지나다녀도 보이지도 않던 간판들이 맥 뽐뿌를 받고있는 상황에선 한번에 눈에 띄네요.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