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G램 구입하다!!

  DDR 램값이 꾸준히 오르는 것을 보다못해 결국은 하나 구입 해 버렸습니다. PC-3200 1G로 말이죠..;; 예전에 한참 램값이 폭락했을 때와 다르게 요즘은 DDR SD램의 가격이 오르는 추세이군요. 가격이 더 오르기 전에 업그레이드를 해 두어야 겠다는 생각에 하나 질렀습니다.

  DDR램의 시대가 끝나가고 DDR2의 시대가 점점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DDR2를 사용하지 않던 AMD도 AM2소켓과 함께 DDR2를 본격적으로 지원하기 시작했고, 인텔은 예전부터 DDR2를 사용 해 왔고. 최신 PC 시스템에선 DDR은 이제 멀어져 가고 있네요. 얼마전 까지만해도 DDR2램의 가격이 DDR보다 비쌌는데 DDR의 가격은 오르는 추세이고 DDR2의 가격은 내리는 추세이군요. 이제 DDR은 예전의 SD램처럼 되어갈 준비를 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이럴줄 알았으면 가격이 좀 쌀때 업그레이드 계획을 미리 세울걸 그랬습니다..;;

  이번에 1G램을 구입하게 되면 제 PC의 램을 512M에서 1G로 교체하고 동생 PC에 512를 옮겨달아서 512M 2개로 1G듀얼메모리 시스템으로 변신 시켜야 겠습니다. 가끔 게임을 하면 게임이 끝나고 잠시 버벅대던 일도 이젠 없어지겠군요. 와우를 할 때 마을로 맵 이동을 하면서 버벅대던 일도 이젠 안녕~

  일단 지르긴 했는데, 이거 잘한 일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자, 램은 샀으니 램 구입비로 지출된 돈을 메꾸기 위해서라도 집에서 공기계로 놀고있는 SKY IM-7300 휴대폰을 어서 내다 팔아야 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