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google)이 이만큼 하는동안 우리는 왜…

구글(google)이라는 회사를 무척 좋아한다. 그러면서도 내심 구글이 국내 기업이었으면 하는 바램도 있다. 그게 안된다면 국내에도 구글같은 기업이 생겼으면 하기도 한다.

구글 로고
야후코리아, 참 답답하다. 여러가지 좋은 프로그램과 어플리케이션들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다른 포털들의 흉내내기에만 급급하다. 야후위젯도 무척 마음에 들었고, 다른 포털들에서 흉내내지 못할 만큼 좋은 어플리케이션을 가지고 있음에도 전혀 홍보가 되지 않고 있다. 포털 메인에 지저분한 광고들로만 수익을 내려 하고 있으니 이 얼마나 근시안적인 행태인가. 내가 야후메일을 가지고 있음에도 잘 사용하지 않는 이유가 덕지덕지 붙어나오는 대출광고들이 눈에 거슬려서인데.. 광고가 작은것도 아니고 메일에 로긴하면 화면의 1/3정도는 거대한 플래쉬광고이다.

야후피플링과 허브도 상당히 관심있게 지켜봐 왔지만, 거의 내팽겨쳐진듯한 느낌에 지금은 그 서비스에 들르지도 않는다. 피플링이 처음에 마음에 들었던 부분이 야후 블로그 외에 외부 블로거들까지 참여가 쉽게 장려하는 부분이었기에 올블로그처럼 국내 블로거들이 모일 수 있는 거대한 서비스로 발전하지 않을까 기대했었지만, 블로거들의 참여를 위해 적극적으로 자사의 서비스를 홍보하고 발전시키기 위한 서비스이기 보단 구색만 갖추어 놓고 ‘야후에도 이런게 있다’라고 보여주기만 하는것 같아 애초에 마음을 접었다. 덕분에 뒤늦게 시작한 네이버의 ‘블링크’서비스가 더 인지도가 있지 않은가..

네이버, 다음, 야후 이 세가지 포털을 둘러보고 나서 세쌍둥이 같은 서비스 모습을 보고 답답해서 글을 한번 써 본다.

자신들만의 DB를 구축해 놓고 꽁꽁 싸 묶어 놓을 연구만 하고있지 말고, 더 넓은 웹 세상을 봤으면 좋겠다. 자신들의 DB에 수많은 정보들이 지금 이 시간에도 쌓여가고 있겠지만, 외부에도 수많은 웹 사이트들의 게시판과 여러 블로그로부터 훨씬 더 양질의 정보들이 쌓여가고 있다는 것을 간과하지 않았으면 한다. 구글은 지금 이 시간에도 그 방대한 정보들을 수집하고 있다는 것이다.

검색봇이 내 블로그에 수없이 들르는 것을 그리 반기지는 않는 편이지만, 가뭄에 콩나듯이 가끔 한번 들러주는 네이버 봇은 한숨만 나온다.

국내의 미디어 매체로 홍보한번 하지 않은 구글의 국내사용률을 봐라. 수치가 작다고 우습게봐선 안된다. 국내 포털이 TV에 광고를 몇번씩 때리는 동안 구글은 광고한번 안하고도 이정도의 국내 이용자를 만들었다. 본격적으로 국내에 사업망을 구축하고 뛰어든다면, 지금처럼 안전하기만 하진 않을것이다. 사용자들이 구글보다 우리나라 포털을 더 좋아하도록 어떻게든 연구 해보자… 이미 연구하고 있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