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메일과 다음 메일

다음 메일은 가입과 동시에 100M라는 대용량의 메일 공간을 서비스 해 준다. 야후나 구글처럼 1G이상의 대 용량은 아니지만, 일반 이용자 들이라면 100M라는 용량은 작지 않은 용량이라 생각한다.
네이버 메일 역시 100M의 용량을 서비스 하긴 하나, ‘으뜸사용자’라는 조건을 충족 했을때만 100M의 용량을 지원 해 준다. 가입시 제공하는 용량은 20M가 전부.

다음 메일

개인적으로 메일 서비스가 괜찮다고 생각하고 있다. 100M정도급의 대 용량 메일에 필수적으로 붙어야 할 서비스 중 하나가 ‘이메일 검색’기능인데 ‘제목+본문’으로 검색 기능을 지원한다. 기본 첨부파일 크기는 10M정도이나 대용량 첨부 서비스를 이용하면 큰 용량의 첨부파일도 부담없이 보낼 수 있다. 다만 첨부파일이 메일안에 포함된 형태가 아니기 때문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기간이 정해져 있다.

단점은 POP서비스를 유료 이용자에게만 제공해 주고, 아직까지도 ‘온라인 우표제’의 여파인지 사이트 가입시 메일을 등록할 때 한메일을 받아주지 않는 곳이 종종 있다.

네이버 메일

으뜸사용자가 된다면 100M의 메일 공간과 POP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게된다. 아웃룩을 사용 해 보았던 이용자라면 POP가 얼마나 편리한 서비스인지를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포인트제도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메일 수신과 발신, 메일서비스 로그인시 발생되는 포인트를 이용해 각종 무료혜택과 할인혜택을 이용할 수 있다. 다음의 한메일과 마찬가지로 대용량 첨부 서비스를 하고 있기에 대용량의 첨부파일도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다.

단점으로는 100M라는 용량을 서비스하고 있음에도 메일 검색기능이 형편없을 정도다. 메일 검색에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이라고는 제목, 보낸이, 받는이 이렇게 세가지 중에 하나를 선택하는 형태이다. 오래전에 받았던 메일을 찾고자 한다면 제목, 보낸이 둘중에 하나는 필히 기억하고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어짜피 받는이는 대부분 본인 메일이니까..) 기억할 수 없다면 메일을 받은 즉시 수작업으로 잘 분류를 해 놓아야 나중에 메일을 다시 찾고자 할 때 찾을 수 있다.

현재 구글의 지메일을 사용하고 있지만, 스팸 필터링의 한계와 첨부파일로 exe파일 첨부가 불가능하고 국내 이메일 송수신시에 언어 인코딩 문제로 사용시 불편함이 종종 있어와서 국내 이메일 서비스 중 네이버 메일과 다음의 한메일 두곳 중 하나를 선택 해 보려고 하는데 각각의 단점으로 인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

야후메일은 1G의 대용량 지원, POP서비스 기본제공 등의 장점을 가지고 있는 반면, 메일 발송이 안될때도 있고 메일서비스 안의 버튼이 가끔 작동하지 않는다는 단점. 게다가 화면에 심할정도로 크게 차지하고 있는 광고로 인해서 일찌감치 생각을 접은곳이다.

현재로서는 네이버 메일이 많이 끌리긴 하는데(으뜸사용자 ID보유중) 메일검색 기능이라는게 무시하지 못할 큰 비중을 차지하는지라 무척 고민이 되고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