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에 맞지 않는 붉은색 예쁜 하이힐을 신은 맥 유져들

  맥북을 구입하게되고 몇 개월간 맥을 써 오면서 느끼는 불편함이 참 많다. 웹브라우저 부터 시작해서 한글 서체문제, 메신저, 오피스 등등 불편한 점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웹브라우저   웹브라우저는 비Windows운영체제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다 겪고 있는 문제이겠지만 맥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맘고생이

계속 읽기

웹브라우저 바꿔~!!

  여러가지 브라우저들을 써 오면서 국내 웹 서비스들에 대해서 몇 가지 느낀 생각을 정리해 보고자 한다. 머릿속에 이런저런 생각은 많이 했었지만 막상 글로 옮기기가 너무 귀찮은 나머지 최근에 블로그엔 잘 쓰지 않았는데, 이렇게 무언가가 떠오른 김에 키보드를 두드려 본다.  

계속 읽기

한국의 웹, FF로도 두렵지 않다!!

얼마 전 부터 화현님의 영향으로 영문 윈도우즈를 본격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윈도우즈 자동 업데이트로 업데이트가 가능한(아직은 영문 윈도우에만) 인터넷 익스플로러(이하 IE)7을 메인 브라우저로 사용 해 오고 있었습니다. 아무리 한국형(?) 브라우저인 IE도 7버전에선 국내 웹 환경에서 맥을 못추는군요. 아직은 한글버전 IE7이 정식

계속 읽기

쓸만한 마우스제스쳐 프로그램

엊그제 익스플로러7의 정식버전이 공개되었고(영문버전만) SK커뮤니케이션즈가 엠파스의 주식 지분을 매입하여 실질적으로는 엠파스를 인수하게 되었다는 뉴스도 있었고 시끌벅쩍 했었습니다. 그 중에 익스플로러 이야기를 하려는데요. 익스플로러7로 인해서 이제 익스플로러를 이용해서도 파이어폭스 못지않은 편리한 브라우징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사용자들이 사용하는 기능들에 있어서는 말이죠. 탭브라우징이 적용되었고,

계속 읽기

익스플로러 빨라지려면..

  어제 심심해서 오페라 브라우저를 설치해서 잠깐 사용 해 보았다. 오페라의 강점은 역시 “가볍고 빠른 웹브라우저!!”인것 처럼 ‘무척이나 가벼운 브라우저구나’라는 느낌을 갖게 했다.   웹서핑을 하는 동안 익스플로러를 사용 할 때보다 HDD를 억세스하는 횟수도 훨씬 줄어들었고 브라우저의 첫 기동도 익스플로러

계속 읽기

IE width값 인식

  조금씩 작업을 진척해가는 테터툴즈 스킨만들기를 오늘 수업이 끝난 후 저녁시간을 이용해 재개 해 봤습니다. IE에서도 잘 표시되게 하고싶고, 비 IE계열 브라우저에서도 잘 보이게 하고 싶은데, 쉽지가 않네요. 오늘 작업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되었던 것은 IE의 width속성 값의 문제였습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