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브라우저 바꿔~!!

  여러가지 브라우저들을 써 오면서 국내 웹 서비스들에 대해서 몇 가지 느낀 생각을 정리해 보고자 한다. 머릿속에 이런저런 생각은 많이 했었지만 막상 글로 옮기기가 너무 귀찮은 나머지 최근에 블로그엔 잘 쓰지 않았는데, 이렇게 무언가가 떠오른 김에 키보드를 두드려 본다.

  MIRiyA님의 글 중,

이용자가 ActiveX를 원하는게 아니라 제공자 측에서 ActiveX를 선보였기 때문에 거기 길들여진 것이다.
게임사이트 운영하는 당신들이 만들어놓고 깔라 하면 이용자는 게임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깔아야 한다.
그런 환경을 미리 제공해놓고는 나중 와서 문제 생기니 “이용자가 원해서 못바꿔”라며 책임 돌리지 말라.

라는 부분을 읽고나서 몇 가지 떠오른 것이 있었다. 비단 ActiveX뿐만 아니라 웹 브라우저의 문제역시 비슷한것 같다. 물론 큰 연관성을 가지고 있지만.

  ‘웹 서비스를 하면서 초기엔 윈도우즈의 IE외에 다른 브라우저들을 지원하도록 서비스를 만들어 봤으나 사용자의 수가 너무 적어서 어쩔 수 없이 그들에 대한 지원은 포기했다’라는 이야기를 어디선가 읽었던 기억이 떠올랐다.

  실질적인 IE의 점유율은 어떻게 될까? 국내라고 해서 과연 IE의 점유율이 99%에 가깝게만 나타날까?  IE외에 다른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있는 유저들은 IE전용으로 만들어진 동네에 잘 놀러다니지 않는다는 것을 생각하면 99%는 정확하다고 보기 어렵다. 게다가 윈도우즈의 점유율을 보면 꽤 높은 수치가 나타나는 것은 당연하겠지만 그 중 오리지날 IE의 사용자만 따지자면 99%에 가깝게 수치가 올라가진 않을것이다. 이미 IE를 모태로 한 변형 브라우저들을 사용하는 유저들이 상당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국내에서 제작한 Webma, Jwbrowser, 외국산 브라우저인 Avant, Maxthon. 그들이 IE호환 웹 브라우저를 선택한 까닭은 무엇일까. IE호환 브라우저가 인기가 많은 이유가 무엇일까.

  오페라나 파이어폭스의 너무나 유용한 여러 기능들을 사용하고는 싶지만 국내의 웹 환경이 발목을 붙잡아서 IE호환 브라우저 정도에서 타협을 한 듯 하다. 물론 그 브라우저가 마음에 들어서 사용하고 있는 사람들도 많을 것이고 말이다. 내 경험 반, 추측 반의 개인적인 생각이다.

  이쯤 되면 IE에서만 제대로 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웹사이트들에게도 이러한 이야기가 성립된다.

이용자가 IE를 원하는게 아니라 제공자 측에서 IE전용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쓰는 것이다.
게임사이트를 운영하는 당신들이 만들어놓고 IE를 사용하라 하면 이용자는 게임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사용하는 것이다.
그런 환경을 미리 제공해놓고는 나중에 와서 브라우저지원을 요청하니 “이용자 수가 너무 적어서 크로스브라우징을 위해 투자하기 어렵다”라며 책임 돌리지 말라.

  IE호환 브라우저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국내 웹환경이 크로스브라우징이 제대로 지원을 해 준다면 오페라나 파이어폭스 같은 브라우저를 메인으로 사용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또한 소수 이겠지만 맥이나 리눅스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웹서핑을 위해 윈도우즈와 듀얼부팅 환경이나 그 비슷한 환경으로 사용할 이유가 없어지므로 사파리나 퀀쿼러 같은 브라우저의 점유율도 조금은 증가할 것이다.

  우선 환경을 제공해 주고나면 IE가 99%여서라는 둥의 변명은 쓸모가 없어진다. 예상으로는 위와 같은 상황이 전개된다면 국내에서도 IE의 점유율은 적어도 90%대 이하 까지는 떨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무엇이 먼저가 되어야 하는지에 대해서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라는 지루한 논쟁감으로 변해버리기 십상이겠지만…

  내가 원하는 상황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우리나라 웹 기획자나 웹CEO들의 PC환경을 모조리 맥과 리눅스로 바꿔버려야 하지 않을까. 지들도 불편한걸 겪어봐야 개발자들한테 ActiveX로 서비스를 만드는것을 강요하거나 오직 윈도우즈와 IE를 위한 웹사이트를 만들어 내라고 하지 않겠지^^ㅋ

  여담으로 어떤 블로그에서 이런 이야기를 읽은적이 있다. 어느날 교수님이 인터넷에 뭐가 잘 안된다고 호출을 해 왔다. 당연히 찌질스러운 ActiveX악성코드 때문일 것이라고 짐작하고 PC를 깨끗하게 청소 해 드리고자 찾아 갔는데, 교수님은 아주 오래된 PC와 넷스케이프 네비게이터로 웹서핑을 하시면서 기능이 잘 동작하지 않는다고 하신 것이었다.

  게임이나 소프트웨어 때문이 아닌 단지 웹서핑을 하고자 하는 사용자들에게 언제까지 무언의 PC 업그레이드를 강요 할 것인가. 어짜피 구버전 IE와 IE6, IE7에서도 동일한 화면을 표시해 주기 위해서 번거러운 작업아닌 작업들을 해야 하는데 기왕 하는거 걍 크로스 브라우징 잘 되게 만들어 주면 안되겠니?

  잡설이 계속 길어지는데, 한가지 더!! ActiveX쓰지 말고 걍 자바 애플릿 쓰면 안되겠니~? 애플릿으로 구현하기 힘든 것들은 걍 전용 클라이언트를 배포하면 돼잖아~ 증권 프로그램들도 전용 클라이언트로 접속하게 만들면서 왜 은행 인터넷 뱅킹은 ActiveX를 강요하는데~ 온라인 게임들도 예전엔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으로 접속하면 됐는데, 왜 구지 ActiveX쓰게 만들면서 홈페이지에 접속해서 클라이언트를 실행 시키게 하는데? 적어도 애플릿을 사용하면 윈도우즈가 아닌 PC에서도 똑같이 사용할 수 있잖아. 사용자들은 JRE를 다운받아서 PC에 설치하는 것을 무척 번거러워 한다구? ActiveX 수십개씩 다운받으면서 사용하고 개중에 악성코드같은거 섞여있어서 윈도우즈가 박살 나는 것 보다, 나라면 JRE한번 크게 다운받아놓고 말고 싶은데….

  MIRiyA님의 글 때문에 갑작스레 탄력 받아서 두서없는 글을 써버렸다. 갑작스럽게 쓰는 것이라 경어체도 생략, 내용도 엉망S

19 comments

    1. 저도 그닥 좋아하지는 않아요^^ㅋ
      Ajax나 플래시 기반의 대체기술 등이 속속 등장하고 있으니 언젠가는 사라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1. */* Parkozen 물결을 타고 찾아왔습니다 ~ */*
    역시 개발자측에서 ActiveX를 포기해주면, 사용자로서는 도대체 불편할 게 없을 듯 싶은데요… 그런 걸로 도피하면 그건 개발자의 귀차니즘이 아니려나 생각하네요 (물론 기술력의 한계도 있겠지요?)

    1. Parkozen을 타고 오셨군요. 반갑습니다^^ㅋ
      저도 개발하는 쪽에서 ActiveX를 포기해 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는 있지만, 대강 그쪽 분위기를 보면 개발자들 보다 그 위의 사람들의 마인드가 그렇지 않아서인것 같아요.
      국내 뿐만 아니라 외국에서도 ActiveX로 인한 악성 코드들 때문에 골치아프다던데요.

    1. 트릭은 아니고, 제가 즐겨보는 잡지에 기사의 마지막엔 항상 ‘M’이라고 잡지 이름의 첫글자가 붙어있길래 저도 제 닉네임 싸인펜의 첫글자를 한번 넣어 봤습니다^^ㅋ
      덕분에 불펌을 해가도 링크타고 방문해 주시는 분들이 꽤 생겼습니다^^

  2. 음, 문득 이상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가령, 액티브X를 처음부터 안쓰고 잘 개발했으면 일을 한번만 받지만, 액티브X를 쓴다고 한다면, 쓸때 한번 받고 바뀔때 또받고…이런거 아닐까요.

    1. 보통은 ActiveX가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업데이트 하고, 실행하는 곳에만 이용되다보니 ActiveX자체의 업데이트는 거의 없는 편인것 같습니다.(사실은 댓글의 내용을 잘 이해 못해서 제가 이해한 생각을 적었습니다)
      그래도 삭제의 불편함과 ActiveX를 이용한 낚시가 너무 많아서 너무너무너무 싫어요..ㅜㅜ

    1. 리눅스용 농협 인터넷 뱅킹서비스는 예전에도 한번 봤었습니다. 그땐 다운로드 링크 하나만 덩그러니 있었는데, 지금은 세세하게 설명되어 있네요^^ㅋ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그런데 농협 말고 다른 은행은 아직 서비스가 없는거죠?

  3. 왜 브라우져에 그렇게 민감하게 반응하는지 잘모르겠습니다.
    아니 모르는게 아니고 잘이해가 안되네요…

    1. 그만큼 불편하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일겁니다.
      민감하게 반응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IE외에 다른 브라우저를 사용해 보려 했었다거나 사용하는 사람들 일테니까요.

      윈도주즈의 디폴트 IE를 사용하시는 분들은 큰 관심은 없을꺼에요. 아마 그렇지 않을까요?^^

  4. 인증서 정도의 무게감이 실린 이슈라면 그런부분은 크로스 브라우징이 지원되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만…

    1. 아직 공공기관에서 조차도 ‘IE Only’를 외치고 있는 상황이다 보니 아무래도 소외된 사람들에겐 크로스브라우징 자체가 큰 이슈일수도 있습니다. 싸이월드에서 새롭게 선보일 C2에서 모든 브라우저를 지원한다는 자체로도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사람들이 있는걸요^^ㅋ

  5. 핑백: 日常茶飯事
  6. 핑백: 무엇을 구하려거든 전부가 그것이게 하라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