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으로 오는 전화는 광고전화가 하도 많이 와서 항상 받기도 전에 심한 스트레스를 극복하고 받는 편이다.

  늦은 저녁시간 전화벨이 울렸다.
‘광고전화면 대꾸도 하지 않고 끊어버릴테다!!’
라고 생각한 후 수화기를 들었다.
“여보세요?
수화기를 통해 누군가 중얼거리는 듯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웅어웅얼~”
난 다시한번 “여보세요?”
웅얼대는 목소리가 다시한번 수화기를 통해 들려왔다.
중얼대듯이 “누구냐”
전화를 건 사람이 누구냐고 묻기에 황당해서 다시한번 말했다.
“여보세요?”
“OOO냐?”
“여보세요ㅡ.,ㅡ?”
“OOO집 아닙니까?”
“잘못 거신 것 같은데요..”
“…..”
뚝!!

잘못걸었다고 얘기하니 대꾸한번 없이 먼저 끊어버린다…ㅡ.,ㅡ;;
죄송하다는 말 한마디 없다.
알겠다는 말 한마디 없다.

나이가 좀 있으신분 같은 목소리였는데, 전화 매너가 엉망이다…;;
괜히 기분이 확 상해버렸다.
차라리 광고전화를 한통화 받았더라면 이정도로 기분이 상하진 않았을텐데..

알만한 어른들이 전화예절은 엉망이다. 어른들이 전화를 저렇게 사용하는데 어린 아이들이라고 해서 제대로 된 것을 배울리 만무하다.
요즘 꼬맹이들도 제 할 말만 하고 전화를 끊어 버리니까…

“OOO야~”
(어머니께서 받으셔서)”누구니?”
“OOO 바꿔주세요.”
(어머니)”ㅡ.,ㅡ+”

이런 식이라는 얘기를 종종 들어 보았다.

전화기
<전화기>

전화예절.. 결코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우리모두 전화예절.. 지킵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