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이한 블로거들…

http://mkseo.pe.kr/blog/?p=1317 글을 읽고.

블로거들 사이에서 SK에서 이글루스 블로그 서비스를 인수하는 것에 대한 얘기가 요즘 가장 많이 보이는 글 입니다. 관련 글을 몇 개 보면서 다니다 재미있는 글을 하나 발견해서 트랙백을 남기기 위해 글을 씁니다.

글의 2번째에 가장 큰 공감을 갖고, 그에 관해 글을 하나 남깁니다.

보통 블로깅을 하면 다른사람들에게 최대한 자신의 글이 노출되고 알려지고 또한 읽혀지길 바라는데 뭔가 이상하긴 합니다.

저 역시 제 블로그가 많은 이들에게 알려지길 바라고 있기 때문에 이곳저곳의 블로그 메타사이트들에 가입도 하고, 리퍼러를 보며 검색엔진을 통해 제 블로그에 들른 사람들은 반갑기도 합니다.

어떻게 보면 이글루스에서 블로깅을 하면서 “찌질이들이 내 블로그에와서 펌질 하는것이 싫다.”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은.. 이글루스 자체가 블로그 서비스라기 보다는 각각 자기만의 공간을 가진 거대한 카페라고 생각 하시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대체적으로 이글루스에 블로그들은 주제가 비슷비슷 합니다. 그게 한 몫 하는것 같기도 합니다.

인터넷이라는 공간에 글을 쓴다는 것은 회원가입제 형식으로 “회원이 아닌이상 구독 권한이  없습니다.”라는 곳이 아닌 이상에야 기본적으로 타인들에게 노출이 되는 것이고, 노출 된다는걸 알면서도 자신의 일기(또는 신변잡기)를 써 놓고 내가 아는 사람이 아닌 타인이 와서 내 글을 읽고, 퍼가는게 싫다라고 말씀하신다면.. 차라리 각각 회원들이 개인 게시판을 가진 카페를 만드는게 낫지 않을까요.

또하나…

종종 블로거중에 자신의 글 댓글에 내용에 반(反)하는 댓글이 달리면 “맘에 들지 않으면 읽지 마시지 왜 남의 블로그에 와서 난리를 피우냐.”라는 분들을 뵐 수 있는데요. 이거 정말 무책임한 것입니다. 자신이 쓴 글에 대해 피드가 오면, 자신이 설명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선 설명을 해 주고 댓글이 옳은 점이 있다면 인정을 해야 할 것인데.. 이건 사람들 자극해 놓고, “난 당신들 말 듣기 싫소..”로 일관하는 셈이다. 무책임하고 가장 유치한 블로거라 감히 말하고 싶군요.

물론 자신이 힘들게 만든 창작물을 출처조차 없이 ‘펌’해가는 것은 창작자 입장에선 상당히 기분 나쁜 일이다. 분명 잘못 된 일입니다. 하지만 모든 이 들이 볼 수 있는 공간에 글을 작성해놓고 내 글에 왈가왈부 하는것이 싫고, 내 글이 모르는 사람에게 읽혀지는 것이 싫다 라고
하시려면.. 차라리 일기장에 글을 쓰시는게 옳겠지요.

글의 요점이 거의 없어 약간씩 수정하면서 다시 정리해야 겠네요..;;

 

*추가 : 블로그와 책임에 관련된 좋은 글을 발견해서 이곳에 링크를 한번 남겨봅니다. 관심있는 분들께선 한번 읽어보셔도 좋을 듯 합니다.

http://heeyo.egloos.com/1284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