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샀습니다. 그리고 계속되는 지름신의 영접…

  요즘 자전거에 갑자기 꽃혀서 지난주에 자전거 두 대를 질렀습니다. 경탱이와 함께 타기 위해서 두 대를 구입했는데요.

  자전거를 타러 나가기 위해서는 어짜피 자전거를 탈 곳까지 차량으로 이동을 해야해서 작은 접이식 미니벨로 자전거를 구입하려 했었는데요.

자전거 샀습니다. 그리고 계속되는 지름신의 영접..._ 1

“자전거는 바퀴가 작으면 빨리빨리 못달려!! 바퀴작은 자전거는 싫어!!”

라는 경탱이의 반대에 부딧혀 결국은 26인치 크기의 접이식 자전거를 구입했습니다.

  어짜피 자전거를 잘 알지 못하기 때문에 그냥 저렴한 자전거를 선택했습니다. 아는 브랜드가 ‘삼천리’, ‘코렉스’ 밖에 없는지라.. 그냥 삼천리 자전거를 골랐습니다;;;

  처음엔 어짜피 투스카니는 뒷좌석 접으면 엄청나게 넓어지는 트렁크 공간이 있으니 자전거를 이동할때 발생할 문제들에 대해서는 별로 고민하지 않았었는데요. 지금은 새로운 지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자전거 샀습니다. 그리고 계속되는 지름신의 영접..._ 2

  자전거를 탈때마다 이렇게 차에 싣고 내리려니 여간 힘이든게 아닙니다. 접이식이라 간편하게 쏙 넣고, 쏙 꺼내고를 상상했었는데.. 좌절…

  자전거를 차에 넣고 뺄때마다 체력의 한계를 느낍니다;;; 넣고 뺄때마다 자전거랑 차랑 부딧히면서 차와 자전거에 상처가 나지 않을까 조심조심 하다보니 자전거를 실을때도, 내릴때도 시간이 너무 많이 소비됩니다;;; 자전거를 접어놔도 차에 실으려고 들면 접힌 부위가 자꾸 풀리는것도 시간을 소비하게 만드는데 한몫 합니다;;;

  대충 넣으면 트렁크를 닫을 수가 없어서 사진처럼 깔끔하게(?) 자전거가 적재되는 포지션을 찾은데도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습니다. 처음 넣을때는 한 20번은 들었다 내렸다를 한 것 같습니다..ㅠㅠ 허리가 아파요;;;;

자전거 샀습니다. 그리고 계속되는 지름신의 영접..._ 3

  페라리나 람보르기니 같은 슈퍼카들을 보면 바로 위에있는 사진과 같은 장소를 들여다보면 거대한 엔진이 보이는데, 제 차는 자전거가 보입니다+_+

  그래서 힘든 결정을 내렸습니다. 바로 자전거 캐리어를 구입하는 것입니다!!

자전거 샀습니다. 그리고 계속되는 지름신의 영접..._ 4
  일단 후보로 두고 있는것은 위에 사진처럼 트렁크쪽에 자전거를 적재할 수 있는 캐리어를 장착하는 트렁크캐리어 모델인데요. 지금 인터넷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관련된 정보를 수집하고 있는 중입니다.

  혹시 이 글을 보신 분들 중에서 승용차의 트렁크쪽에 부착하는 자전거 캐리어를 사용하고 계신 분들이 계시면 댓글로 구입에 관련된 정보좀 부탁드립니다.

  제품 정보들을 살펴보면 완벽하게 고정이 된다고는 써 있는데요. 사실 사진으로만 봐서는 주행중에 핸들도 움직이고 불안불안 할것 같아요;;;

  여튼 자전거는 자전거 지름에서 끝날 줄 알았는데, 어느순간 새로운 지름이 금새 다가와 있네요;;

  지금은 주말동안 자전거를 너무 열심히 타서 엉덩이가 후끈후끈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