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F의 SHOW광고와 SKT의 T광고, SHOW의 승리

  요즘 TV를 통해 SKT와 KTF의 영상통화 광고를 자주 보게된다. 몇 개월 전까지 영상통화가 가능한 휴대폰을 써 본 경험으로는 영상통화는 그닥 매력이 없다는게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일단은 광고만 비교해 보려한다.

SKT의 T 광고

KTF의 쑈 광고

  SKT의 광고는 영상통화의 단점을 가지고 광고를 만들었고, KTF는 영상통화의 장점을 추출해 재치있게 광고로 만들어 냈다.

  SKT의 광고는 내가 경험했던 영상통화의 단점들만을 그대로 나타냈다.

  • 전화가 오면 영상이 보이기 때문에 얼굴에 신경을 써야 한다는점.
  • 영상을 봐야 하기 때문에 하던 일을 중지해야 한다는 점.

  광고에는 없지만 영상통화의 단점을 한가지 더 추가 하자면 야외에 있을 때 이어폰이 없으면 통화가 거의 불가능 하다는 것.
(예를 들면, 버스 안에서 이어폰 없이 영상통화를 하면 주변 사람들에게 내 통화 내용이 다 들린다. 통화하기 무지하게 껄끄럽다. 시끄러운 길거리에선 상대방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그에 반해 KTF의 광고는 영상통화로만 할 수 있는 영상통화만의 장점을 재미있고 재치있게 광고로 만들었다.

  소개한 광고 동영상은 각 통신사의 영상통화에 대한 많은 광고들 중에 일부이지만 대체적으로 SKT의 광고는 영상통화의 단점들만을 장점인냥 광고하는게 대부분이고 KTF의 광고는 영상통화로만 할 수 있는 일들을 재미있게 광고로 만들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얼마전에 KTF쑈의 전화 불통 사건도 있었고, 나 역시 쑈를 쓰면서 전화가 불통되는 경험을 종종 하곤 했었기에 다시는 사용하고 싶지 않은 서비스이긴 하지만, 광고만으로 봤을땐 SKT보다 KTF의 압승이다.

  3G휴대폰의 통화 품질은… 오죽하면 딱 3개월만 쓰고 바로 LGT로 번호이동 했다. 대리점 직원들도 3G휴대폰이 잘 터지지 않는다는걸 인정하는 분위기. 그래도 팔때는 장점만 떠들어 대면서 팔긴 하지만.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