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처리기사 실기시험 낙방!!ㅠㅠ

  아침부터 바쁘게 시험장을 향했다. 날씨가 더워서 땀에 쩔어서 도착을 했다.

  시험에 떨어졌다….ㅠㅠ

  걱정되었던 알고리즘 과목이 가장 큰 걸림돌이 되었다..;;

  삽입정렬 문제가 출제되었는데… 삽입정렬의 방식이 기억나질 않는다. 다른문제 다 풀어놓고 알고리즘 과목만 붙들고 늘어졌다. 머릿속엔 가장 간단한 정렬방법인 선택정렬이 떠올랐다. 버블정렬도 생각났다. 두 가지만 머릿속에 떠오르고 끝까지 삽입정렬이 어떻게 돌아갔었는지 기억이 나질 않았다. 일단 그럴듯한 것들로 답을 찍긴 했는데.. 역시나 틀렸다…. 낙방…;;

  신기술동향 같은 경우엔.. 먼저 풀어봤던 기출문제들에선 DMB나 skype, 블루투스, UPS같이 이미알고 있는 용어들에 대한 문제가 많았는데, 오늘 본 시험에서 자신있게 썼던 답안은 딱 한문제… i-PIN 밖에 없었다. 그나마 감으로 때려잡은 ‘킬러어플리케이션’답안도 맞긴 맞았다.

  데이터베이스 문제도 ‘튜닝’답안 빼고는 자신있게 쓴 답안은 없었다.

  영어라 자신이 없었던 전산영어의 경우엔 의외로 잘 맞았지만, 나머지 과목이 엉망인데..;;

  개인적으로 수학이 최고의 취약점인지라 공배수, 공약수 또는 소수 같은걸 이용해서 푸는 문제에 대해서만 집중적으로 공부했었는데 의외의 정렬문제를 만나서 난감했다. 차라리 버블정렬이 문제로 나왔다면 자신 있었는데..ㅠㅠ

  다음 시험은 11월 이구나.. 개인적으로 11월 쯤이 가장 바쁜 시기가 될 것 같은데 걱정 또 걱정이다. 여러가지 일을 동시에 하게되면 결국 두가지를 모두 놓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에 ‘콱’ 붙어서 정보처리기사는 끝내놓고 싶었는데..S

Update 2007/8/22
  당시 가 채점을 했을 때 결과가 1문제의 답안 때문에 턱걸이를 할지 떨어질지 정확하게는 모르는 상태였다. 그래도 내심 운이 따라서 턱걸이를 하길 바랬는데, 발표된 점수를 보니 제겐 운이 없었나 봅니다. 불합격 결과를 확인 했습니다..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