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를 잘 하는것은 정보습득 능력의 향상!!

  훈민정음과 금속활자의 가장 큰 영향은 바로 백성들에게 정보습득 능력을 보급했다는 것이다. 당시 한자를 모르면 책을 읽을 수 없었고, 책을 읽지 못한다면 정보습득의 범위가 매우 작았던 것은 당연하다. 세종대왕은 훈민정음을 통해서 정보 획득의 능력을 백성들에게 보급했던 것이다.

훈민정음
  현대사회에서도 언어능력은 정보의 습득능력과 연관이 되어있다. 한국어 뿐만 아니라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의 외국어에도 능통하다면 정보의 습득능력은 한국어만을 알고있는 사람에 비해서 2배 이상이 된다. 특히나 영어의 경우엔 훨씬 배가된다. 2개 이상의 언어를 다룰 수 있다는 것은 그저 “취업 잘 되겠네.” 이상의 큰 의미가 있다.

  단지 취업을 위해서 보다 자신을 위해서 영어를 공부해 보는것도 매우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다. 전세계인이 사용한다는 위키백과사전에서 영어로된 문서의 숫자가 한국어로 작성된 문서의 숫자보다 10배이상 많다는 것도 정보획득능력의 차이를 말해준다. 물론 한국에서는 특히 위키백과에 관심이 적기때문에 문서량이 차이가 나겠지만 분명 영어를 익히면 정보습득의 범위는 2배이상은 늘어나게된다.

  구글에서 같은 단어를 영문과 한글로 검색했을때 검색되는 웹페이지의 양도 엄청나게 차이가 난다. 게다가 한국어로 된 서적보다 영문으로 만들어진 서적의 숫자도 훨씬 많을테니 인터넷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에서 찾을 수 있는 정보의 양도 늘어난다. 영문을 사용하는 나라는 미국만 있는것이 아니기 때문에 정보가 방대하게 자리잡고 있다. 영어를 다룰줄 안다면 똑같은 주제에 대해서 조사를 해도 한국어만을 사용하는 사람보다는 훨씬 뛰어난 능력을 발휘할 것은 당연하다.

  언어능력은 곧 돈과 직결된다. 단순히 온라인을 통해서 물건을 팔겠다고 마음을 먹었을때 국내 오픈마켓인 옥션이나 지마켓에서만 판매 하는것 보다 전세계인이 들락거리는 아마존이나 이베이에 물건을 파는것이 유리하다. 이용자의 숫자가 비교도 될 수 없을정도로 많기 때문이다. 물론 국내에서만 판매하는 것 보다 훨씬 치열한 경쟁을 해야 하겠지만 국내에서만 판매하는 것 보다 훨씬 많은 수익을 낼 수 있다.

  영어권의 정보를 그 누구보다 빠르게 접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잇점중에 하나이다. 블로그에 매일매일 영문뉴스들만 번역해서 소식을 전해도 쉽게 많은 방문자들을 유치할 수 있게된다. 구글 애드센스라던가 다음 애드클릭스 등의 광고를 블로그에서 사용한다고 하자. 방문자 숫자는 곧 금전적인 이득으로 다가올 수 있다.

영어
  그 밖에도 한국어 외의 다른 언어를 익혔을때 조금만 생각해보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다. 아니 일을 할 수 있는 범위가 비약적으로 늘어나게된다.

  종종 생각을 해 보는데 내가 영어를 능숙하게 다룰줄 안다면 영어로 블로깅을 하고싶다. 온라인을 통해서 만날 수 있는 사람들의 범위가 훨씬 늘어나기 때문이다. 게다가 내 블로그가 영어로 되어있다면 방문자수도 훨씬 많아지겠지. 실제 얼굴은 볼 수 없겠지만 온라인을 통한 외국인들과의 만남. 무척 설레일 것 같다. 예전에 블로그를 통해 한국어를 공부하는 일본인의 블로그를 알게 되었고 몇 번인가 서로 방문을 했었는데 지금은 블로깅을 그만 둔 것 같다. 외국어 능력은 정보의 습득범위를 넓혀줄 뿐만 아니라 시야도 넓혀주는 것 같다.

  예전에 훈민정음과 금속활자는 백성들에게 정보습득의 능력을 보급했다는 짧막한 글을 메모 해 두고 블로깅 소재로 써야지 생각하다가 오늘 삘 받아서 마구 휘갈겼어요~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