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돼지
에버랜드에 있던 꼬마돼지 형제에요~

  글에 앞서, 07년의 첫 글이니 만큼 새해 인사부터 드립니다. 바로 전의 글에서도 새해 인사를 했었지만, 그건 06년도에 쓴 글이니 다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06년의 마지막 날은 에버랜드에서 보냈습니다. 경탱이와 머리를 맞대고,

분명 모두들 해돋이를 보러 떠났을거야. 의외로 놀이공원엔 사람들이 적을지 몰라. 빈틈을 노리자!!
라고 의견이 일치되어 에버랜드에 갔었습니다. 저희의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습니다. 가족단위로 놀러온 사람들로 북적북적. 이렇게 사람들이 많이 놀러왔을 줄이야…;;

  여튼 친구 커플과 친구의 동생, 경탱이와 제동생 이렇게 6명이 에버랜드에 놀러갔습니다. 경탱이와는 처음 가보는 놀이공원인데다 저도 너무 오랬만에 가 보는 곳이라 기분이 무척 들떠 있었습니다. 당연히 자유이용권이 아깝지 않게 입장하자 마자 놀이기구에 러쉬!!

Find rabbit man
토끼인간을 찾아 보세요!!

에버랜드에 다녀와서 경탱이와 서로 다이어리를 선물 했습니다.
새로운 해 멋진 계획을 세우자고 다짐을 했습니다.
다이어리 한페이지에 서로의 메세지도 남겼네요^^ㅋ

달력이 한장 넘어갔다는 것 밖에는 바뀐것은 아무것도 없는데,
모든것이 너무나 새롭고 좋습니다.

  두번째 사진은 에버랜드에서 발견한 토끼 인간입니다. 제가 ‘here’라고 표시해 놓은 부분은 신경쓰지 마시고 토끼인간을 한번 찾아보세요.ㅎㅎ 촬영 날짜는 06년 12월 31일이지만 편의상 07년 1월 1일이라고 날짜를 넣었습니다.(사실, 글을 넣고 나서 날짜가 떠올랐지만 귀찮은 관계로…;;)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