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어머니와 통화를 하면서 비극적인 소식을 접했습니다. 그 소식은 제겐 너무나도 충격적이었습니다. 그 소식이 무엇인고 하니, 바로 작은아버지께서 이번에 새 차를 구입하셨다는 소식이었습니다.

  제가 어렸을적, 작은 아버지의 첫 차인 빨간색 프라이드를 구입 하셨을 때에도 이처럼 충격적이진 않았습니다. 작은 아버지의 두번째 차 였던 아반떼를 구입 하셨을때 역시 지금 만큼의 충격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10년이 넘게 은색 아반떼를 타고 다니셨던 작은 아버지께서 이번에 NF소나타를 구입하셨다는 소식은 프라이드와 아반떼와는 다른 엄청난 충격을 제게 안겨 주었습니다.

NF소나타
소식에 의하면 작은 아버지의 차량 색상은 사진과는 다른 검정색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읽으신 후,
작은 아버지께서 새 차를 구입하셨는데 니가 왜 충격을 받느냐.
작은 아버지께서 새 차를 구입하셨다면 축하드릴 일 아니냐.
작은 아버지의 새 차와 니가 무슨 관계가 있느냐.
등등의 의문점이 생기셨을 껍니다.

  제가 받은 충격은 작은 아버지께서 타고 다니셨던 아반떼의 소식 때문이었습니다. 오래 전 부터 제가 무척이나 탐내고 있었던 차 였거든요. 작은 아버지께서 새 차를 구입 하시면 제가 가질 수 있지 않겠냐는 생각으로 오래 전 부터 작은 아버지께 은근슬쩍 압력을 넣고 있었습니다.

  “작은 아버지, 차가 너무 오래되지 않았나요? 이제 좀 큰 차를 타셔야 할 것 같은데. 작은 아버지 새 차를 뽑으실 때가 된 것 같아요. 작은 아버지 새 차 뽑으시면 지금 아반떼는 제가 가지면 안될까요?”

  등등의 멘트를 은연중에 날려 왔었습니다. 작은 아버지께서 새 차를 구입하셨다는 소식과 동시에 저는 푸푼 마음으로 어머니께 되물었습니다.

  “새 차 뽑으셨으면 예전에 아반떼는 어떻게 됐나요? 차 달라고 말해봐야 겠다^ㅡ^”

  그러자 어머니의 답변이…

  “그건 작은 엄마가 탄다고 하던데….”

  제 노력이 한 순간에 물거품이 되었습니다.

  탄다고 하던데….탄다고 하던데….탄다고 하던데….탄다고 하던데….S

OT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