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래밍 실력이 아무리 뛰어나고
언어에 대한 이해도가 아무리 높아도
다 필요 없는거다!!”

  입사면접 볼 때 무조건 전부 다 할줄 안다고 얘기하고 어떻게 해서든 입사만 성공하고나면 만사 OK!!

  일단 입사는 했으니 뒤늦게 실력이 없다는 것을 알게되어도 회사의 입장에선 쉽게 잘라버릴 수 없으니 그냥 능력에 맞는 쉬운 일을 시킨댄다. 그리곤,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읇는다’라는 말처럼 회사에 다니다 보면 자연스레 실력은 늘지 않겠는가. 게다가 필요에 의해서 회사에서 자체적으로 다시 교육도 시켜줄텐데. 결국 2~3년 정도 시간이 흐르고나면 뭘 좀 알고 입사한 사람이나 아무것도 모르고 구라쳐서 들어온 사람이나 실력은 비슷해 진다고 한다.

  어딘가에서 읽었던 내용인데, 아무래도 이 말이 너무나도 맞는 말 같아서 더욱 가슴이 답답해 진다. 어짜피 회사 들어가면 회사에 필요한 것들을 전부 교육시켜 줄텐데… 걍 무식하게 입사하기 위해 실력만 키워보겠다고 열심히 하는 사람은 쓸데없는 짓을 하는것인가….OTL

  어짜피 차이는, 똑같이 입사는 성공한다고 가정 한다면 입사 할 당시에 아는게 없으니까 조금 쫄아서 들어오고 다른 한명은 좀 아니까 덜 긴장하고 들어오는 것 차이밖엔 없을텐데.. 어짜피 회사에서 배우면 똑같아 지니까…

  이런 젠장…..OTL

걍 프로그래밍 공부하는거 때려치고 화술같은거나 좀 배워둘까??
군대에서도 이빨만 잘 까도 반 이상 먹고 들어가는데,
회사라고 뭐 별거냐…
말 잘하고 재미있는 친구가 이쁨받는거지 뭐…ㅜㅜ

<그냥 노가리만 잘 까면 되는거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