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강!!

  06년도 2학기 개강이 눈앞이다. 매번 수강신청을 할때마다 암담하다. 1학년때 도대체 무슨 깡으로 학점을 그지경으로 받아뒀는지.. 타임머신만 있다면 1학년때의 나를 찾아가서 정신차리도록 흠씬 두들겨 패주고 싶을정도다.

셀 타임머신을 타고
<특명!! 그놈을 패주러 가자!!>
  2학년때 부터는 아무리 성적을 메꾸려 애써도 한계가 있더라. 즐겁게 방학을 보내고 수강신청을 하면서 취득한 학점과 평점을 보고 있노라면, 허황되지만 타임머신의 생각만 간절할 뿐이다. 도대체 시간표를 어떻게 짜야 할지 모르겠다. 난감하다.

  1학년때 수업 제대로 안듣고 공부 안할꺼였음 수업이나 많이듣질 말던가. 신청은 꾸역구역 해놓고 성적은 전부 빵꾸 내놓고… 답답하고, 안습이다…ㅜㅜ 성적 메꾸는것보다 타임머신 개발하는게 더 빠른 방법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자꾸 든다.

위에 3가지 모델의 타임머신중 어떤게 가장 현실적일까..
공부하는 것 보다 타임머신 개발이 더 시급함을 느꼈다.
빨랑 하나 정해서 개발에 착수해야 하겠다…..;;
<과거로 돌아가 성적 빵꾸내기전에 빨리 군대보내자!!>

수강신청을 하다가 답답해서 중얼중얼…;;

이미지 출처 : 닥터슬럼프, 셀의 타임머신
돈데크만은 네이버 포토

8 comments

  1. ㅎㅎ 제 동생도 1학년 그리 보내놓고 군대 가셨답니다ㅋ
    이제 좀 있음 제대인데, 복학보다도 학점을 걱정하더군요.
    남는 타임머신 있으면 제 동생에게도? ^^

    1. 제 생각엔 동생분도 한 학기정도 학교를 다녀본 뒤, 저처럼 학점 메꾸는게 힘들다는걸 느끼고는 지하실 창고에서 타임머신 만드는 작업을 시작 할겁니다.

      그 후, 며칠 안보여도 찾으러 다닐 필요는 없습니다. 과거로 여행중이거든요. 금방 해결하고 돌아 올껍니다….–;

      흰우유님 동생분, 타임머신 완성되면 저도 좀 빌리러 가고싶어요…ㅎㅎ

    1. 일단 암꺼나 신청해뒀는데, 변경시간에 또 다시 바뀔것 같아.
      재이수 해야하는 과목들 때문에….ㅜㅜ

  2. 전 변경시간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 과가 마지막 신청이라 여석이 잘 없네요.
    공대생 주제에 교양듣는게 참 우습지만
    듣고 싶은게 있어서 무리해야겠네요…^^;;
    저도 타임머신 있다면 과거로 돌아가 흠씬 두들겨….
    주기 보다는 지금 제 성적표를 보여주고 싶군요…ㅎㅎㅎ

    1. 다들 수강신청때문에 바쁘시군요. 다른분들 블로그에도 가끔 수강신청에 관련된 이야기들이 올라오던데요^^ㅋ

      원하시는 과목 꼭 들으실 수 있길!!
      화이삼입니다~ㅋㅎㅎㅎ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