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바의 코바(CORBA)

야간에 수업을 하면서 분산처리시스템에 대해 교수님이 설명해 주시던 중 자바의 CORBA를 예로 들며 잠깐동안 설명을 해 주셨다.

종종 교수님 연구실에서 스터디모임을 하면서 연구실안 책장을 가득메우고 있는 책들의 제목을 살펴보곤 했었다. 나야 자바와 웹에 관심이 많으니 그 분야의 제목을 두루두루 살펴보곤 했었는데 그때마다 눈에 들어오던 두꺼운 책의 제목이 《JAVA CORBA》였던 것을 떠올리며 도대체 “코브라”어떤것인지 교수님께 여쭈어보았다. 교수님이 어리둥절 하시며 잠깐 갸우뚱 하시더니 간략하게 설명 해 주셨다. 나중에 알고보니 내가 “자바 코브라”라고 머릿속에 기억 해 두었던 단어는 “코브라”가 아니라 “코바”였다. 그래서 교수님의 어리둥절한 반응이…OTL

어쨋든 CORBA는 자바에서 사용되는 패키지 중 하나일꺼라 생각했었는데, 그런것은 아닌듯 싶다. 분산객체 어쩌구저쩌구 하는데 솔찍히 아직은 정확하게 뭘 말하는건지는 모르겠다. 어렴풋 하게 감은 오는데 도대체 무엇인지…. 궁금해서 웹을 뒤적거리다 보니 CORBA(Common Object Request Broker Architecture)의 라이벌로 MS에서 개발한 DCOM(Distributed Component Object Model)이 있다고 한다.

여튼, 요즘 자바라는 언어에 심취해 있다. 알면 알수록 재미있는게 눈에 띄여서 말이다. 어떤 블로그에서 C언어를 객체지향언어로 강화하기 위해 C++이 나타났고 C++에서 가장 강력한 기능이면서도 다루기 까다로운 포인터 사용에 대한것을 쉽게 해결한 언어가 JAVA와 C#이고 자바보다 객체에 관한 부분을 더욱 직관적이고 쉽게 사용할 수 있게 Ruby라는 언어가 등장했다는 글을 인상적으로 읽었었는데, 나는 아직 Ruby나 다른 언어들을 체험 해 보는것 보다 자바를 더 알고싶은 마음이 큰 것 같다.

여튼 코바를 코브라로 잘못 말해서 살짝 쪽팔리긴 했었는데 생각 해 보면 코바라는 이름보다 코브라라는 이름이 더 멋지게 느껴지긴 한다. 뭔가 포스가 느껴지지 않는가…ㅎㅎ

참고
위키백과 – 웹서비스
[텀즈]CORBA(Common Object Request Broker Architecture)
OKjsp – 코바CORBA[링크 깨짐]
EJB와 라이브러리에 대한 생각[링크 깨짐]
다음카페 – 오라클OCP,MCSE,CCNA,자바정보카페
다음카페 – 티맥스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