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태터툴즈 스킨과 씨름을 했습니다.
결국 블로그 안정화를 위해서 1.0.4버전을 포기하고 1.0.2버전으로 다운그레이드를 한 상태입니다. 다운그레이드 한 버전에선 모든 기능이 이상없이 잘 작동을 하는군요.

  1.0.4버전 버그가 무엇인고 하니..

  스킨을 손보기만 하면 여지없이 오른쪽의 사이드바가 밑바닥으로 주저앉아 버리는 겁니다.
말로 설명하기가 상당히 어려운데, 컨텐츠가 있는 중앙의 화면 바로 우측에 항시 붙어 있어야 하는 사이드바가 스킨을 손대기만 하면 컨텐츠가 있는 곳보다 아래쪽으로 내려가 있어 스킨이 보기 흉해지는 것입니다.
우측 사이드바에 무언가를 추가 하려고만 하면 사이드바의 위치가 하단으로 바뀌어 버립니다.

  파이어폭스에선 제대로 된 화면이 항시 출력 되는데, 익스플로러로 화면을 확인하면 위에 말한것과 같이 망가진 화면으로 출력이 됩니다. 저야 파이어폭스를 기본 브라우저로 사용하고 있으니 불편은 없지만, 제 블로그에 방문하시는 분들의 90%가 익스플로러를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감안하면 중대한 문제라 수정을 하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처음엔 CSS가 문제인가 해서 뒤적거려 보고, 예전에 백업해둔 스킨을 적용해 보기도 하고 관련 자료를 찾으면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여차하면 제가 새로 스킨을 제작해서 가져다 붙일려고도 해 봤는데, 스킨이라는게 아무 계획도 없이 있다가 ‘뚝딱’하면 만들어 낼 정도로 간단한 작업도 아니고, 간단하고 빠르게 만들면 지금 있는 스킨을 기본틀로 별 변화 없는 스킨이 만들어 질 것이 뻔 하니 그만 두기로 마음 먹고 왜 이런 문제가 일어 나는지 찾아보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으로 제 눈에 띄인 용의자는 CSS였는데요. 아무리 웹 표준을 준수해서 XHTML을 만들어도 스타일 시트의 해석이 다른 브라우저들과 IE가 틀리다는 것을 알아 냈습니다. IE에서만 나타나는 특정 버그도 있었구요. 아무래도 스타일 시트에 의해 IE가 버그를 일으키는 것이라 생각되어 한참을 뒤지고 뚝딱거려도 해결이 안되더군요.

  결국엔 망가지지 않는 기본 스킨을 적용한 후에 하나씩 수정하고 확인하면서 어떤 부분에서 문제를 일으키는 지를 살펴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드디어 문제를 일으키는 부분을 찾아내고 그 부분을 수정 전으로 되돌렸는데도 틀어진 스킨이 돌아오지 않더군요. 그제서야 스킨이나 IE문제가 아니라 태터툴즈의 문제라고 결정지었습니다. 1.0.2버전으로 다운시킨 이후엔 스킨에서 그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고 있습니다.

  정확이 어떤 이유에서 인지를 저도 파악하고 있지 못해 막연히 태터툴지 1.0.4버전의 문제로 생각해 두고 있습니다. 당장 1.0.2버전에선 똑같이 해도 같은 문제는 일어나지 않고 있으니까요.

  원래 태터툴즈 자체 방문자 카운터가 정확하질 않아서 제가 사용하고 있는 방문자 통계 프로그램인 ‘trace watch’의 카운터를 스킨에 연결하는 플러그인을 만들려고 했는데, 스킨에서 엉뚱한 문제가 발생하는 바람에 스킨만 붙들고 밤을 새고 말았습니다. 완전 허무하군요…;;;

  여튼, 스타일 시트에 대해 많은 검색을 해 보고 나서 여러가지 모르던 정보들을 많이 알게 되었는데요. 결론은 하나더군요.
  “IE는 웹 발전을 좀먹는 쓸모없는 존재이며, IE가 없어지면 웹프로그래머, 디자이너 들은 여러가지 브라우저를 두루두루 최적화 해야 하기 때문에 빡세진다…”
라는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90%이상의 점유율을 가지고 있는 브라우저 임에도 발전이 너무 없었더라구요. 90%이상의 점유율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그랬던 걸까요?
IE7버전에선 CSS에 대한 지원이 강해진다고 하니, 한번 기대해 봅니다.
적어도 지금처럼 엉뚱한 버그를 내 뱉어서 사람들을 고생시키진 않을테니까요.

일단 내용은 마무리 부분에서 조금 많이 샌듯 하네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