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로 파이어폭스를 제 메인 브라우저로 사용하길 마음먹고 잽싸게 설치해서 셋팅을 완료했습니다.

추가한 확장기능은

1. 마우스 제스쳐(all-in-one Gestuers)

IE를 쓸때도 가장 애용했던지라 파폭을 설치하고 제일 먼저 설치한 확장기능입니다.
손에 익으면 무시무시할정도로 웹서핑이 편해지고, 느껴지는 손맛(?)이 즐겁습니다.ㅋ
하지만, 계속 사용할 시에는 없으면 웹서핑이 짜증나고 더불어 PC방에선 웹서핑 하기 싫어집니다. 마지막으로 “귀차니즘 호르몬”의 이상분비 증가현상으로 웹서핑 폐인이 될 수있습니다.

2. 탭브라우징(Tabbrowser Preferences)

새로 배포될 IE의 7버전에서 긴급하게 투입하게 될 기능중에 하나입니다.
타 브라우저에선 이미 널리 사용되어 그 편리함이 인정된 기능입니다.
이거 없으면 또 웹서핑 중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 됩니다..ㅋ

3. 익스플로러로 보기(IE View)

국내 웹 환경에선 어쩔 수 없이 설치해야 하는 확장기능입니다.
이 확장기능이 나타나게 된 이후로 그나마 파이어폭스 유저들이 국내에서 웹서핑을 하기에 한결 수월해졌지요.
아무래도 대한민국은 IE에서 최적화된 인터넷환경을 제공하기 때문에 이 기능이 없는 브라우저라면 국내에서 사용되길 포기해야 할것입니다.
오죽하면 최신버전 네스케이프에선 IE기능을 지원하기 위해서 듀얼엔진을 써야 했겠습니까..;;
덕분에 브라우저 자체가 많이 무거워져서 외면당하긴 했지만…
저도 최신버전 네스케이프를 잠깐동안이나마 써 보았지만.. 매력적인 요소가 많은 반면 그 매력을 충분히 감소시킬만한 단점으로 인해 사용을 포기했었습니다.
최악의 단점은… 브라우저가 너무 무겁다는 결론!!(내용이 뭔가 샌 느낌!!)

4. 더 빠른 여우?(Fasterfox)

그냥 확장기능 목록을 훑고 지나가다가 이름에 끌려서 설치하게된 기능입니다.
대충 내용을 살펴 봤을때, 웹페이지 로딩 방식 등을 최적화해서 더 빠른 브라우징을 할 수 있게 지원하는 기능 같습니다만, 크게 그 속도가 와 닿진 않습니다.
구지 빠르게 설정하지 않아도 비교적 빠른편이라….;;
하지만 웬지 설치해 놓으면 더 빠를것 같아서 일단은 설치^^

이것으로 제가 오늘 파이어폭스를 설치하면서 셋팅한 내용이었습니다.

그러나 파폭으로 들어온 제 블로그의 모습은 처참했습니다…;;

얼마전 블로그 튜닝이랍시고 어렵게 설정해 놓았던 웹폰트가… 그냥 굴림체로 나오는 황당한일이!!
파이어폭스는 웹폰트를 지원하지 않는답니다…;;;;;

제 눈에 보이지 않는 웹폰트는 쓸모 없다라는 결론에 다달아서, 조만간 웹폰트 설정에 관한 부분은 모두 없애버릴 생각입니다… 몹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