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희철이의 지름이 심상치 않다.

  요즘 친구 희철이의 지름이 심상치 않다. 지름교의 광신도인 나는 주변에 수많은 지름을 권장하고 권유하는 편이었고 또한 그런 지름을 축복해주는 편이었으나, 이번 희철이의 지름에서만은 알 수 없는 미묘한 감정이 느껴졌다.

  최근 희철군이 지른 지름 품목은 니콘의 DSLR ‘D80’과 LG에서 나온 휴대폰인 ‘프라다폰’이 가장 눈에띈다.

프라다폰
프라다폰
  프라다폰과 카메라의 가격은 희철군의 한달 월급과 맞먹는다. 정확하게는 프라다폰 + D80 +외장플래시 + 렌즈2개 의 가격이겠지만..

  짧은 시간안에 이 정도의 지름을 수행 해 내는 지름교의 신도는 나로서는 처음 접하는 거물급이었다.

  프라다폰 보다 카메라에 눈이 많이간다. DSLR을 한 대 갖고싶어 했었지만 어마어마한 가격에 여자친구 쇼핑몰의 캐논 ‘EOS-400D’를 만져보는 것에 만족했던 나 였기에 카메라는 더욱 나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작은 바디의 캐논 카메라에 비해 두툼한 그립감이 느껴지는 니콘의 카메라도 새로웠고, 400D의 ‘찰칵’하는 경쾌한 셔터음과 다르게 ‘착’하는 둔탁한 D80의 셔터음도 매력적이고 새로웠다. 정말 새로운건.. D80과 함께 구입한 2개의 렌즈에서 만들어지는 색다른 느낌의 사진들이었다. 여자친구의 EOS-400D는 현재 렌즈가 1개 밖에 없어서 좀 심심했었다.

D80과 렌즈들
희철이 지름의 종착역??
  여튼 빠른 속도로 지름교 안에서 자신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희철군의 모습과 현재의 지름 속도를 보고 있자면, 조만간 이 정도의 셋트가 완성되지 않을까 하는 불길한 느낌이 엄습해오는 순간…..

  글 첫 머리에 적었던 희철이의 지름에서 내가 느껴졌던 미묘한 감정이 무엇인지 실체를 알 수 있게 되었다. 내가 느꼈던 그 미묘한 감정의 정체는……

감정의 실체
앞으로 친하게 지내쟈 친구야~~ㅋ

그 감정의 정체는… 부러움이었다…;;;;;
희철아.. 부러워..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