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 끼헤어, 남문 믹인도쿄

  요즘 머리가 너무 덥수룩하게 자라서 왁스로 손질하기도 어렵고 지저분해 보이는 느낌을 받아서 어제 수원 아주대 근처의 ‘끼헤어’라는 곳에서 머리를 잘랐습니다. 항상 남문에 있는 ‘믹인도쿄’라는 미용실에서만 머리를 잘랐었는데 처음으로 ‘끼헤어’라는 곳으로 가 본 것이지요.


아주대 끼헤어


미용가위  ‘끼헤어’에서 얻어온 첫 인상은 머리도 마음에 안들고 미용사도 마음에 안들었습니다. 제 머리를 손봐주었던 미용사의 표정이 원래 그런것인지는 몰라도 일하기 귀찮아하는 모습이 한가득이었습니다. 미용사의 첫 표정이 만사 귀찮다는 표정인데 손님이라고 기분이 좋을리 없지요.

  미용사가 머리를 자르기 시작하면서 머리를 언제 잘랐었냐 물어보길래 약 한 달정도 지났다고 얘기를 하고선 전에 머리를 자른 날짜에 대해서 여자친구와 약간의 실랑이를 벌였습니다. 그 모습이 재미있어 보였는지 농담을 건네길래 저도 기분좋게


“제 머리 자른건 제가 더 잘 아는데 여자친구가 자꾸 아는척을 하잖아요^^ㅋ”

라고 농담섞인 대답을 건냈습니다.

  제 농담을 농담으로 받아들이지 않은건지 어쩐건지 여튼 조용한 분위기에서 머리를 다 잘랐습니다. 머리를 다 자르고 제 머리를 봐주신 분이 아니라 다른 분께서 제 머릴 감겨주시더군요. 미용실에 들어온지 얼마 안되고 이제 막 배우고 계신분 같았는데 역시나 표정이 뽀루퉁 합니다. 머리를 감고 당연히 제 머리를 손봐주신분이 왁스로 셋팅하고 마무리작업을 해 주실줄 알았는데, 그 분은 이미 다른분 머리를 손봐주러 가셨고 머리를 감겨주었던 초보(?)분께서 제 머리 스타일링을 해 주셨습니다.

  에구, 왁스를 어찌나 많이 바르시던지.. 조금 충격이었지만 민망해할까봐 그냥 해주시는대로 있었습니다. 계산을 하고 거울 앞에서 머리를 살펴보는데 아니나 다를까 머리의 귀를 덮는 부분이 양쪽 길이가 다르게 잘려있네요. 얘기를 해서 다시 마무리는 해 주셨는데 덕분에 ‘끼헤어’의 첫 느낌은 좀 안좋았습니다.

  머리는 너무 심심하고 단정하게(?) 잘라버렸고 왁스를 셋팅해주는것도 마음에 안들고 제일 중요한건 미용사분들의 표정이었습니다. 개인적인 안좋은 일이 있어서 표정이 안좋았을 수도 있지만 뭔가 무기력한 표정에 일하기 싫어하는 듯한 느낌을 주는 표정은.. 머리자르러 온 손님 기분상하게 하는데 딱이고 다시는 그곳에 오지 않게 하는데 탁월한 효과를 발휘하는 것 같습니다.


남문 믹인도쿄


  그에 반해 전에 머리를 잘랐던 ‘믹인도쿄’에서는 좋은 느낌을 많이 받았었습니다. 특히나 ‘젝키’라는 이름을 쓰고 있는 남자미용사는 정말 쵝오입니다. 머리를 잘 자른다기 보다는 일하는 모습을 보면 미용사라는 직업에 대한 열정이 보였습니다. 독특한 헤어스타일에 수염을 약간 기르고 과묵해 보이는 느낌의 외모를 가지고 있는데, 머리를 자르기 시작하면 정말 정성스럽게 열심히 손님의 머리를 손질하고 있다게 느껴질 정도랍니다.

  예전에 한번은 제 머리를 자르다 가위에 손을 베었는데 베인 손으로 계속 머리를 만져주고 있는겁니다. 마침 제 지갑에 대일밴드가 하나 있어서 그걸 드리겠다고 말했었는데,


“밴드를 감고 있으면 손에 감이 떨어져서 못자르거든요. 머리 마무리 해 드리고 할게요”

라고 대답하곤 가위에 베인 손으로 중간중간 흐르는 피를 수건에 닦아가면서 결국 끝까지 마무리를 해 주더라구요. 그 때 머릿속에 이런 생각이 떠오르더군요.


이 남자, 정말 프로다!!

  머리를 잘 잘라서 프로가 아니라, 자신의 일에 대한 열정과 자부심이 프로더라구요. ‘끼헤어’의 미용사들과는 사뭇 대조적입니다.

  다만, 젝키씨는 제 머리를 항상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로 잘라버려서 요즘엔 젝키씨 말고 다른 미용사들에게서 머리를 자릅니다. 젝키씨가 추구하는 헤어스타일은 앞머리는 짧고 위에 머리는 세워서 스타일링 할 수 있도록 짧게(소프트모히칸라고 불리우는 베컴머리 스타일) 잘라주더라구요.

  두 미용실에서 남성커트의 가격은 ‘끼헤어’보다 ‘믹인도쿄’가 더 비싸긴 한데 저는 비싸더라도 분위기좋고 머리 잘 손보는 ‘믹인도쿄’에 100만표 던집니다.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