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무척이나 고집이 세다. 정말 심각할 정도로 고집이 세다. 그래서인지 한번 보지 않겠다고 마음먹은 사람은 다시는 보지 않는다. 오늘이 처음이 아니라 오래전 부터 쭈욱 그래왔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쭉 봐왔던 친구들과 오늘 나만의 방법으로 이별을 고했다. 다시는 만날 일이 없을 것이라는 생각으로…

  앞서 말했듯이 난 고집쟁이 이다. 다른 이들이 보기에는 우습게 보일지는 몰라도 나만의 세계가 있고 나 만의 정의가 있다. 나 만의 정의라는 잣대에서 기울어지거나 벗어나면 난 그걸로 안녕이다. 굿바이….

  그러고 보면 난 참 매정한 놈이다. 그래도 어쩔 수 없는걸.. 지금까지 그렇게 살아 왔으니까.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