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초코파이


오랜만에 초코파이를 먹으면서 생각했다.

‘옛날에 비하면 포장도 참 세련되졌어.. 냠냠…’

!!

오리온 초코파이가 아니잖아…..

롯데 초코파이
오리온이 아니었어!!!


‘젠장!! 오리온 초코파이가 아니잖아…!!’

좀 더 유심히 초코파이의 포장을 살펴보았다.

말하지 않아도 알고,
그냥 바라봐도,
마음속에 있다는 그….

정(情)이 보이질 않는다.

게다가 선명한 롯데의 로고!!



롯데 초코파이 밀착
롯데 초코파이네...;;;

롯데의 로고를 확인한 후,
계속 먹었다.

‘롯데 초코파이가 언제부터 이렇게 맛있어졌지?? 냠냠….’

이것 때문인가???


더욱 부드러운~

‘더욱 부드러운~’이라고 쓰여진
롯데 초코파이의 포장지가…

오늘따라 유난히 빛났다.S

잠깐 그렇게 생각하고 난 계속 냠냠냠….

3 comments

  1. 병특이라 훈련소만 다녀왔는데,
    오리온 초코파이를 준다는 말에 절에 가다가 성당갔다는;;;

    1. 저도 성당쪽이 맛있는 부식을 좀 더 많이 제공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그래도 꿋꿋하게 절에 갔던 이유는, 제가 있던 훈련소에서는 처음 갔던 종교 말고 다른 곳으로 바꾸면 혼났었거든요.

      아마, 인원파악이 귀찮아서 수월하게 하려했던 것 같은데.. 덕분에 성당에는 친구랑 바꿔서 딱 한번 가봤습니다..ㅜ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