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알고 있는 ‘위대한 과학자’ 중에는 ‘위대한 작가’라고 할 만큼 유명한 사람들이 많다. 다윈은 물론 코페르니쿠스, 갈릴레이, 프로이트, 뉴턴 등 이들 모두가 위대한 과학자이기 이전에 이미 작가였다. 그들은 논문 뿐만 아니라 대중이 읽을 수 있는 훌륭한 책을 써서 그들의 위대성을 세상에 널리 알렸던 것이다.

  《꿈의 해석》을 쓴 프로이트, 《대화록》을 쓴 갈릴레이, 《비글호의 항해》와 《종의 기원》을 쓴 다윈, 《시간의 역사》를 쓴 스트븐 호킹….

  선진국에서는 이미 오래전부터 글을 잘 쓰는 학생이 더 크게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이 정설로 굳혀져 있다. 지난 수십 년간 MIT공대생들이 꼽은 최고의 베스트셀러가 바로 글쓰기 책이었다는 사실을 보라. 정말 시사하는 바가 크지 않은가?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이러한 글쓰기의 중요성을 인식하게 되었으므로, 대학 입학시험에서 논술이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게 되었다.

-교양인이 되기 위한 즐거운 글쓰기

  요즘 제가 수업 때문에 보고 있는 《글쓰기의 전략》이라는 책 뒷 부분에 《교양인이 되기 위한 즐거운 글쓰기》라는 책을 소개하는 부분으로 짧막하게 쓰여있는 글입니다.

  꼭 위대한 과학자들만이 글쓰기를 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들 역시 처음부터 훌륭한 글을 쓸 수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블로그를 통해 글 쓰기를 연습하세요. 수필형태의 짧은 경험담을 써도 좋고, 그냥 짧막한 메모를 해도 좋습니다. 자꾸 쓰다보면 글을 쓰는 요령을 터득하게 됩니다. 어떻게 하면 내가 하고자 하는 말을 더 이해하기 쉽게 적어 내려갈 수 있는지 자연스레 노하우를 익힐수 있게 됩니다.

  ‘Know how’, ‘방법을 알다’라는 뜻이지요. 일단은 해 보아야 방법을 알게 됩니다. 좋은 메뉴얼을 100번 읽는 것 보다 한번 실습을 해 보는게 더 빨리 터득하는 요령이듯이 두서 없고 좋은 글이 아니더라도 한번 써 보세요. 저 처럼요.

  그리고 적었던 글들을 오랜시간 후에 다시한번 살펴보세요. 글을 작성할 당시에 나의 생각을 또 다른 나의 시각으로 본다는 것도 재미 있고, 나의 글쓰기 방법이 어떻게 변해왔는지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재미있는 자료이니까요.

  게다가, 글을 잘 쓰는 학생이 더 크게 성공할 수 있다지 않습니까^^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