삽화가 있는 책, 짤방이 있는 블로그.

  책에 삽화가 들어가듯이, 관련 이미지를 첨부한 블로그나 의미없는 짤방1)이 들어간 블로그의 글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잠깐동안 쭈욱~ 생각 해 봤는데, 이유는 너무나도 간단하다.

  텍스트만 길게 나열된 블로그는 웬지 지루하다. 글 자체가 재미 있고 독자의 관심사라면 긴 문장도 부담없이 읽어 나가겠지만, 웬지 무거운 주제와 어려운 글이 길게 기록되어 있다면 접하는 순간 읽기에 부담이 느껴진다.

  그래서 사용하는 방법이 관련 이미지의 첨부나 짤방의 삽입이다. 모니터를 보는 순간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바로 이미지와 제목이다. 제목에서 무언가 호기심을 자극하거나 첨부 이미지에서 사람들의 관심을 유도해야 한다. 첨부 이미지는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여 글 읽기를 유도하기도 하며 글에 대한 이해를 돕는 역할도 한다.

  관련된 이미지를 넣기 힘들다면 호기심을 자극할만한 멋진 짤방이라도 한개 넣어 주어라. 긴 글을 보고 부담을 느끼다가도 짤방을 보고 자극받아서 글을 한번 읽어 볼 수도 있다. 주의해야 할 점은 제목으로 사람들을 끌기 위해 자극적인 제목을 썼다간 경우에 따라서 낚시라는 지탄을 받기도 한다.

  책에 들어가 있는 삽화들도 독자들의 글읽기를 유도하기 위한 역할과 이해를 돕는 역할을 동시에 수행한다. 신문역시 사진이 함께 들어있는 이유가 무었이겠는가? 다만 책의 경우 삽화가 너무 많이 들어가 있을 경우 어린이들을 위한 책이라는 오해를 살 수도 있으므로 적당한 양으로 조절해야 한다.

설명 생략

짤방 사용의 적절한 예시

1) 짤림 방지의 약어로서, 오늘의 유머, 디시인싸이드, 웃긴대학 등에서 주로 사용되는 단어이다. 이는 사진게시판, 자료게시판과 같은 게시판에서 글만을 올릴 때, 그 게시물이 짤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관계는 없지만 사진이나 동영상 등을 띠우는 행위 또는 그러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의미한다.

예문 : 이 사진은 짤방임. (출처: 네이버 오픈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