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블로그에 처음 야심차게 리눅스서버의 구축 계획을 올렸을때 많은 분들께서 ‘데비안’을 추천 해 주셨습니다. 당시엔 왜 많은분들이 데비안, 데비안 하시는지 몰랐었습니다.

이제서야 “웹서버=데비안”이란 공식이 왜 생겼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많이 편리하군요… 패키지 관리기능이 제가 써 봤던 레드햇이나 페도라코어보다 더 고성능!!

일단은 이미 설치해 버린 페도라를 잘 구슬려서 사용해 보고 데비안도 한번 써 봐야겠습니다. 인터넷으로 찔끔찔끔 자료들을 찾아 가면서 하려니 작업이 무척이나 더딥니다. 게다가 이제서야 리눅스를 조금씩 알아가고 명령어들을 파악해 가고 있거든요^^

새벽동안에는 프랑스전 축구를 기다리면서 이것저것 만져보고 있었는데, 무려 3시간동안을 삽질했습니다….;;

설명서는 mysql소스버전 설치법을 보면서 정작 다운로드 받은 mysql은 바이너리버전…;;;
그러니 설명서대로 한다고 답이 나올리 있겠습니까…에휴~

나중에서야 상황을 파악해서 설치작업을 마무리 할 수 있었지만, ‘이렇게 삽질하면서 배우는거다’라고 위로 하면서 조금씩 조금씩 진행 해 나가고 있습니다.

자신 없는 것들은 전부 rpm패키지로 설치해 버리고, 인터넷에 자세한 정보들이 있는 것들만 소스로 설치하고 있습니다.

조금씩 작업이 진척되고 있으니 조만간에 제 블로그가 저희집 서버속으로 쏙 들어가게 될겁니다^^ㅋ 사용중인 리눅스는 ‘페도라코어3’입니다. 혹시 페도라로 웹서버를 구축할 때 도움이 될만한 정보가 있으시면 댓글로 귀띔좀 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