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바의 예외처리

  자바의 예외처리가 무척이나 재미있게 쓰인다.

try{
  //에러날것 같은 느낌의 코드
}catch(Exception e){
  //좋아 에러나면 이렇게 하자 코드
}

  요롷게만 써 주면 에러를 달고 다닌다. 에러가 나도 ‘좋아 이렇게 하자’코드로 프로그램은 계속 돌아가는 것이다. catch안에 에러났다는 메세지를 넣어줘도 어디서 에러났는지 알아내기도 수월하고^^ㅋ

  학교에서 수업시간에 만들고 있는 채팅프로그램 결과물이 유독 내것만 실행이 더디다. 각각의 이벤트를 전부 각각의 클래스로 만들어서 처리를 해서 그런지, 성능좋은 PC에서는 별 문제가 없지만 실습실의 느림보 PC에서는 스타크래프트의 리버가 기어가는 속도보다 창이 뜨는 속도가 느리다.

  느린 속도는 클래스를 너무 남발해서 작성 해 놓은 코드 때문이라고 판단하고 어지간한건 이벤트 처리 클래스 하나에서 처리하도록 몽땅 모아놨다. 각각의 다른 놈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다 보니깐 여기저기서 에러가 튀어나오는데, 예외처리 형식을 IF문 처럼 활용해서 겨우겨우 우겨 넣었다. 일단 무려 4개의 클래스를 1개의 클래스에 묶어서 넣었는데 실행 속도의 변화는 내일 실습실의 느림보 PC에서 돌려봐야 알겠다.

  기존의 코드는 아무래도 쓸데 없는 부분까지 클래스로 만들어다 객체로 끌어쓰니 속도에서 많이 손해를 본 것이 아닐까 생각했다. 클래스 갯수를 줄이려다 탄력 받아서 채팅프로그램 안에서 그동안 틀만 잡아 놓고 구현해 놓지 않았던 기능들까지 모두 작동하게 만들었다.

  ‘삘’받아서 계속 코드 수정하고 컴파일하고 작업하다 보니 어느새 새벽 4시 57분!! 내일도 일찍 일어나는건 글렀구만..ㅜ.ㅜ 평소에는 잘 하지도 않던 짓을 ‘삘’받으면 정신 못차리고 매달린다. 하나에 집중한다면 집중하는 거니까 나름의 장점임과 동시에 완전한 단점.

“새벽 5시가 다 되가는데, 이게 모니~ 이게~ㅋ”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