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lo가 무엇인고 했더니.. 이제 기억이 난다.

  오늘 학교에서 어찌어찌 하다 리눅스의 이야기가 오가게 되었다. 나야 뭐, 리눅스에 대한 내공이 부족하니 그런게 있는가보다 하고 이야기를 열심히 들었다. ‘리눅스에 윈도우즈같은 것’이라는 화제의 이야기가 나오길래 난 당연히 GUI(Graphic User Interface)에 대한 이야기 인줄 알고 내가 알고있는 X-window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고 Gnome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는데, 내가 꺼낸 화제인 Gnome부터 시작해 어찌어찌 하다보니 화제는 lilo(Linux loader)에 대한 이야기까지 나오게 되었다.

  lilo… 참 익숙한 이름인데 도무지 무엇인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 그래서 뒤죽박죽 머릿속에 정리 안되는 이야기들을 쭈욱 들었는데, lilo라는 녀석이 집에 도착 해서야 불현듯 기억이 나는 것이었다.

  작년… 처음 리눅스라는 것을 만져 보고자 집에 데스크탑에 무작정 페도라코어를 설치 했었다. 일단 윈도우즈와 듀얼부팅 환경까지는 만들어 냈는데, 도무지 리눅스는 쓸 일이 없는데다 너무 심심할 정도로 할게 없었다. 당시만 해도 그랬었다.

  결국은 리눅스와 윈도우즈 듀얼부팅 환경을 만든지 채 1주일을 넘기지 못하고 리눅스를 삭제하기에 이르렀다. 사용 할줄도 모르는데 괜한 용량만 잡아먹고 있는 불편한 존재였기 때문에. 무작정 리눅스 파티션을 대강 삭제하고 윈도우즈로 부팅을 하려 하는데 부팅화면이 뜨질 않았다. 급한 마음에 웹 이곳 저곳을 뒤지다 보니 Master boot record(MBR)를 꿰 차고 있는 lilo라는 녀석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해결책을 찾느라 밤을 샌적이 있었다. 결국은 밤을 새고 나서 최종적으로 선택한 해결책은 윈도우즈 재설치였지만….

  lilo… 내게 있어서 리눅스와의 첫 대면은 lilo덕분에 최악의 기억으로 머릿속에 남아 있었다. 그 후 올해 들어와 방학 동안 데스크탑을 리눅스 서버로 만들어 사용 할 일이 있었는데, 다행이 같은 실수는 되풀이하지 않았다. 그 때 그 악몽과 같은 기억 때문에 lilo에 대한 자료를 찾아 다니느라 수집하게 된 대략적인 lilo에 대한 정보들이 꽤 있었기 때문에…

GNOME
  여튼 이야기를 쭈욱 하면서 lilo와 Gnome을 비교하며 설명을 쭈욱 하던데, Grub와 헷깔렸나 보다. Lilo와 Grub는 부트로더고 Gnome는 GUI 중에 하나잖아….OTL
좀 정확한 정보를 전달 해 줬으면 하는 바램이……;;;;

  여튼, 이런 일을 겪을때 마다 내 지식이 참 얕다는 것을 느낀다. 어찌 lilo라는 이름이 어찌 머릿속에서만 맴돌고 기억이 나질 않았더란 말이냐. 나를 그렇게 고생시켰던 lilo였는데 말이다. 이번 방학때도 여유가 되면 다시한번 리눅스 도전이닷!! 아마도 요즘 공부하는 JSP용 서버를 위해서 이겠지만.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