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달호 감상기

영화 2007.02.20 22:53
  설 연휴를 보내면서 가족들과 함께 영화를 한편 봤습니다. 개그맨 이경규씨 때문에 더 주목을 받게된 영화 '복면달호'를 보게 되었습니다. 사실 별로 관심이 가질 않는 영화였는데, 어른들 께서 보고싶어 하셔서 일단 영화를 보았습니다.

복면달호

  제 영화 감상평은 '재미있지도 않고 감동도 없는 영화다'입니다. 영화 초반부 부터 중반이 지날 때 까지 너무 지루했습니다. 대사인지 차태현식 애드립인지 구분이 되질 않는 차태현씨의 극중 대사들은 중반에 다가올수록 식상하다 못해 지루해지기까지 했습니다. 중간중간 양념처럼 들어간 차태현식 애드립이라면 충분히 영화의 맛을 더해줄 수 있었는데, 양념이 너무 과해서 영화를 배렸습니다. 극중 차태현의 모든 대사가 그간 드라마나 영화에서 보여주었던 그의 애드립들처럼 되어 있어서 마치 억지로 웃음을 만들어내기 위해 뱉어대는 멘트들 같았으니까요. 영화 내내 그는 대사 한마디한마디로 억지웃음을 만들기위해 노력하는 모습 뿐이었습니다.

  임채무씨의 연기도 그닥 눈에 띄진 않더군요. 요즘 임채무씨가 출연하고 있는 TV 쇼프로그램 '황금어장'에서 그의 캐릭터가 연장되어있는 느낌이었습니다.

복면달호2Canon | Canon EOS 30D | Manual | Pattern | 1/125sec | F/3.2 | 0.00 EV | 7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6:12:06 16:18:47

  누군가의 블로그에서 본 내용이었는데 저 역시 같은 느낌을 갖기에 충분했습니다. 극중에서 살아있는 배우는 왼쪽의 이 아저씨밖에 없었습니다. 코믹 연기는 이분처럼 했어야 했었습니다. 대사로 웃기는게 아니라 극중 캐릭터의 이미지와 상황을 이용해서 거부감 없이 자연스럽게 사람들의 웃음을 자아내게 했어야 했습니다. 차태현씨가 대사로 억지웃음을 만드려 내내 노력하는 모습과는 대조적으로 진짜로 웃음을 주는 캐릭터를 연기하시더군요.

  이소연씨도 중반 이후부터는 캐릭터의 존재이유를 알 수가 없었습니다. 차태현씨와 애틋한 사랑 이야기가 전개된 부분도 없었고 단지 차태현씨가 이소연씨에게 찝적대는 듯한 내용만 있었는데 영화의 후반부에선 마치 오랬동안 사랑을 해왔던 연인의 이미지를 영화에서 억지로 심어주고 있어서 살짝 어리둥절 했습니다. 조금 심하게 말하자면 차태현씨가 맡은 달호라는 캐릭터를 살리는데 필요하기 때문에 한켠에 세워둔 마네킨 같았습니다.

  영화 라디오스타와 비교한다면 라디오스타는 젊은 사람들에겐 조금은 지루할법한 소재를 가지고도 지루하지 않게 매끄럽게 나아가는 포장된 도로였다면, 복면달호는 지루한 소재를 가지고 불안불안하게 극장안의 좌석을 불편하게 하는 비포장 도로를 달리는 기분이었습니다.

  영화의 전체적인 구성은 제가 가장 최악의 영화라고 생각하는 '내사랑 싸가지'처럼 전혀 개연성이 없는 컷과 컷을 연속으로 이어놓아 관객들이 도무지 무슨 스토리인지 파악하기 힘들게 하는 최악의 상황은 아니었지만 썩 좋지도 않았습니다. 뽕짝은 싫다고 하던 그가 별 저항없이 임채무씨가 시키는 트로트 노래연습을 따르고, 노래를 부르는게 좋다던 이소연씨가 갑작스레 노래를 그만두는 내용도 앞뒤 연결이 깔끔하지 못하는 등 부분부분 관객들이 생각을 해야 앞뒤내용을 이해할 수 있는 장면들이 너무 많았어요. 연결연결이 깔끔하지 못하니 관객들이 생각을 하게 되는것이지요...;; 그러다보니 영화에 몰입도가 떨어지고.

  영화가 지루하다보니 극장에서 처음으로 영화를 보던 중간에 화장실도 다녀왔습니다. 자리에 앉아있는게 너무 불편해서요. 영화의 크레딧에 보니 일본의 '엔카의 꽃길'이라는 작품을 각색한 영화더군요. 일본의 엔카와 우리나라 트로트는 비슷하면서도 느낌이 다른 부분이 너무 많은데 영화에서 이야기하는 트로트 또는 뽕짝은 우리가 익히 알고있는 트로트의 느낌이 아니라 일본의 엔카라는 느낌이 너무 강했습니다. 차태현과 라이벌로 나오는 트로트를 부르는 아저씨는 무대에서의 모습, 스타일, 말투 모든게 우리나라 트로트가수의 느낌보다는 일본 코메디영화에 나올법한 엔카 가수의 이미지와 너무 비슷하네요.

  여튼 제가 영화에서 느낀 감상은 '흥행은 글렀다', '그나마 이경규라는 네임벨류로 인해서 딱 어느정도의 관객수는 채울 수 있겠구나', '차태현 한물 갔다' 정도였는데, 제 동생은 '이 영화 별로다. 그나마 차태현이 있어서 어느정도 살렸다.'라고 생각을 말하더군요. 오히려 영화를 같이 봤던 어른들은 '그냥 괜찮았다'는 평이 많았습니다. 극중에 차태현이 부르는 노래인 '2차선 다리'라는 노래가 괜찮다 라는 생각은 모두 같았구요.S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추 쿵푸팬더!!  (4) 2008.06.08
트랜스포머, 변신 로봇은 남자들의 로망!!  (10) 2007.06.29
복면달호 감상기  (18) 2007.02.20
라디오스타 봤습니다!!  (2) 2006.10.06
타짜 보고왔습니다^^ㅋ  (4) 2006.10.02
요즘 제목이 끌리는 영화 두 편  (0) 2006.07.20
top
     TAG , ,
  1. Favicon of http://decoweb.co.kr 소나무 2007.02.20 23:02 신고 수정/삭제 댓글

    참 미묘한 영화네요. 다양한 평들이 나온 듯. 흥행안되면 경규씨 정말 은퇴할까요? 이제 좀 쉬셔도 될 듯한데..ㅎ;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7.02.20 23:14 신고 수정/삭제

      같이 보았던 가족들끼리도 평이 제각각입니다^^ㅋ 저는 별로 좋은 점수를 주고싶지 않은데, 제 동생은 '보통' 부모님과 작은아버지, 작은어머니는 '괜찮다' 정도의 평을 주셨으니까요.

      전체적으로 '이영화 굉장히 재미있다'는 아니었지만 이경규씨가 은퇴약속을 지키게 될정도로 망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이경규'라는 이름 하나만 보고도 관심을 가지는 분들이 너무 많으니까요^^

      소나무님 댓글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용^^ㅋ

  2. Favicon of http://blog.orir.net pei 2007.02.20 23:39 신고 수정/삭제 댓글

    이경규 은퇴는 면할 수 있을거 같아요..
    스토리도 뭐 뻔하고 별 영양가없긴 했지만..
    그렇게 지루하게본거같진 않네요;
    [이차선다리는 OST 하루종일 틀어놓고있습니다ㅎㅎㅎ]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7.02.21 13:58 신고 수정/삭제

      저도 이경규씨 은퇴의 상황까지는 가지 않을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ㅋ
      이차선다리는 트로트 버전도 그렇고 락 버전도 그렇고 노래가 상당히 좋아요.

      pei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욥^^ㅋ

  3. Favicon of http://www.ciyne.com/ ciyne 2007.02.21 00:48 신고 수정/삭제 댓글

    이경규씨의 네임 밸류로 인한 관객동원및 영화평은 빼야될거 같아요. 영화자체로만 평가를 -_-;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7.02.21 14:01 신고 수정/삭제

      제가 영화쪽으로 많은지식을 가지고 있다거나 전문 리뷰어가 아닌지라 좀 개인적인 생각이 많이 들어가 있습니다. 적은 글에서 부족한 부분이 있더라도 좀 이해를 바랍니다^^ㅋ

      ciyne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Favicon of http://basher.pe.kr/ 루미넌스 2007.02.21 00:58 신고 수정/삭제 댓글

    결국 이 영화평을 보고 나면..
    "아니 영화가 도대체 어떻길래?"하고 영화를 보게될거 같아요..호기심이 몹시 자극되는데요..ㅎㅎ
    잘보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7.02.21 14:06 신고 수정/삭제

      제가 영화에서 받은 느낌으로는 "이 영화 재미없어요..ㅜㅜ"라고 하고싶지만, 동생과 부모님이 나쁘지 않은 평가를 내려주셔서 형편없는 영화다라고 비추의 목소리를 크게 낼 수가 없네요....;;
      이소연씨가 마음에 든다면 꼭 한번 보세욥!!ㅎㅎ
      루미넌스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 Favicon of http://fkfkrhfk.tistory.com 사쿠 2007.02.21 01:06 신고 수정/삭제 댓글

    '아쉽다'라고 할 수록 관심이 가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7.02.21 14:15 신고 수정/삭제

      앗! 이게 바로 입소문 마케팅...ㅋ

      댓글 감사합니다. 사쿠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ㅋ

  6. Favicon of http://www.myhyuny.net/ 화현 2007.02.21 02:00 신고 수정/삭제 댓글

    결국 요즘의 유행에 따라 일본작품을 원작으로 둔 것이군요...
    그리고 엔카와 트로트라면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서양음악과 동양에서의 서양음악의 차이랄까요... 같은 장르지만 느낌이 다른 그런것으로 취급하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7.02.21 14:18 신고 수정/삭제

      영화를 보는 내내 몰랐다가 영화가 끝나고 크레딧이 올라갈때 이경규씨가 잠깐 등장을 하거든요. 그래서 좀 지켜봤는데 원작에 대한 글이 보이더라구요.
      엔카를 많이 들어보지 못했고 잘 알지도 못하지만 '분명 이것은 엔카의 느낌이다'라고 느껴버렸답니다....;;

      화현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7. Favicon of http://wooyoon.net 흰우유 2007.02.21 12:22 신고 수정/삭제 댓글

    그렇군요.

    저도 언론에서 하도 그래서
    영화평이 궁금했었는데,
    잘 봤습니다^^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7.02.21 14:22 신고 수정/삭제

      저도 그랬지만 많은 수의 관객이 영화에 등장하는 배우나, 스토리가 궁금해서 보다는 언론에 등장한 이경규씨의 말 때문에 보러 왔을껍니다^^ㅋ

      흰우유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8. 박석종 2007.02.21 14:50 신고 수정/삭제 댓글

    형인데 전화좀 주세요

  9. Favicon of http://bipanjaenge.new21.org/tt Laputian 2007.02.21 20:28 신고 수정/삭제 댓글

    이웃 블로그중 한분 리뷰를 보면 괜찮았다는데.. 평이 너무 엇갈리는데요 ^^? 그래봤자 저는 보지도 못하지만요.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7.02.22 15:11 신고 수정/삭제

      혹시나 하는 마음에 포털의 영화평 게시판을 둘러봤는데, 거기서도 평이 반반정도 되는것 같네요...;;
      Laputian님, 영화보러 한국으로 ㄱㄱ ^^ㅋ

      아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욥~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