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회하고 있지요

공개일기 2007.10.18 01:02
주댕이

못된 주댕이


매일 같이 입을 쉬지 않고 마구마구 뱉어내고,
떠들어대니,  

하지 말아야 할 말들도 튀어나오고,
함부로 뱉어내고,
버릇 없게도...



매일같이 돌아오는 길에 후회하고..
금새 잊고 또 다시 함부로 나불거리니

말 그대로 입이 아닌 못된 주댕이가 따로 없구나.



버릇없게 함부로 뱉어대는 말들을
그저 농담으로만 받아주고
그저 웃어주시는
주변 사람들에게 언제나 고마움과 미안함이...

지금 내 모습은
나이만 26살 먹은 꼬꼬마가 따로 없구나.



칼을 춤에 사용하면
누구나 흥겹게 즐길 수 있는 칼 춤이 되지만
실수 한 번에 누군가가 상처 입을 수 있고,
나쁜 마음을 먹으면 누군가를 해칠 수 있다.


가끔은 무섭다.
나 같은 어린아이에게도 주어진
세치 혀라는 짧고 날카로운 칼날이.S

'공개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명이형의 결혼식  (6) 2007.10.28
날씨가 갑자기 추워져서 덜덜덜..  (6) 2007.10.20
후회하고 있지요  (6) 2007.10.18
NDSL을 빌려왔어요~  (10) 2007.10.10
싸인펜의 iTunes Coverflow  (4) 2007.10.05
경험과 연륜  (2) 2007.09.22
top
     TAG ,
  1. Favicon of http://mewmew.tistory.com 야옹*^^* 2007.10.18 01:52 신고 수정/삭제 댓글

    이런.. 되돌릴 수 없는게.. 입으로 낸 소리라..
    좋은 소리를 낼수있도록.. 늘 먼저 생각해보고 내는것이 항상 필요한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7.10.20 01:16 신고 수정/삭제

      생각 하는 것 보다 입이 먼저 나서니 답답할 노릇입니다^^ㅋ

      매일 그러면 안되는데.. 하고 생각 하는데도요.

  2. Favicon of http://wooyoon.net 흰우유 2007.10.19 11:16 신고 수정/삭제 댓글

    맞아요. 말은 언제나 실수를 부르죠.
    거의 언제나.

  3. Favicon of http://raonsky.com/tt/ 라온수카이 2007.10.19 22:32 신고 수정/삭제 댓글

    말을 할 때 신중할 필요는 있지만, 너무 조심하면 소심해지는 것같아요. 아픈 만큼 성장하시길.. ^^;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7.10.20 01:18 신고 수정/삭제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말조심, 입조심 하는게.. 참 어려운 것 같아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