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시작

사진 2012.09.28 15:30


추석연휴의 시작이라 조금 일찍 퇴근했습니다.

점심때 까지만해도 이렇게 비가 많이 내릴 것 같지는 않았는데, 지금은 하늘에 구멍이 난것처럼 마구 쏟아지네요.

우산을 썼는데도 바지가 다 젖었어요.

오후 세시 밖에 안됐는데, 마치 저녁 일곱시 정도는 된것 같네요.

여튼, 바지가 다 젖었어요. ㅠㅠ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nex-f3으로 찍은 이것 저것.  (0) 2012.11.09
소니 nex-f3 구입!!  (4) 2012.11.08
추석연휴 시작  (4) 2012.09.28
K-100D 스플릿스크린 장착!!  (0) 2012.09.25
아이폰4S로 촬영한 꽃  (0) 2012.09.25
건물의 타일 패턴  (0) 2012.09.24
top
     TAG , 사진, 추석
  1. 이플베이비 2012.09.28 15:58 신고 수정/삭제 댓글

    아하!! 비가 오나요.
    여기 대전유성은 비는 안오고 구름만 꽉~~!! 있네요.
    명절인데 비가 오다니..
    움직일때 번잡해 지겠네요..즐건 명절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12.09.30 22:27 신고 수정/삭제

      댓글 감사합니다.

      잠깐 비가 오더니 금방 또 그쳤네요^^
      즐건명절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iamdevivre.tistory.com 롤패 2012.09.28 17:21 신고 수정/삭제 댓글

    이곳 인천도 막 쏟아 붓더니 지금은 해가 쨍쨍 내리쬐고 있습니다. 신기..^^;
    조심해서 다녀오시고 풍성한 한가위 보내세요~

댓글 쓰기

라디오스타 봤습니다!!

영화 2006.10.06 22:31
  추석을 맞아 작은집 식구들과 가족들 이렇게 영화를 한편 보고왔습니다. 얼마전에 영화 '타짜'를 보고나서 추석때 가족영화로 볼게 없어서 고민하던 중 '라디오스타'를 보기로 마음먹고 영화를 보러 출발!!


  역시 '타짜'는 가족들과 보기엔 무리가 있었고 남은 후보작으로 여러 영화들이 있었지만 결국엔 라디오스타를 선택했습니다.

  • 우리들의 행복한시간  => 너무 기분이 처지는 영화라 제외
  • BB프로젝트               => 성룡영화는 너무 뻔하다라는 작은아버지의 반대
  • 가문의 부활               => 이젠 너무 식상한 코미디영화라 제가 탈락시킴
  • 잘 살아보세               => TV에서 예고를 볼때부터 재미없어 보임
  • 구미호 가족               => 역시 재미 없을것 같고 존재감이 없는 영화
이런 이유로 라디오스타가 선정되어서 보았습니다. 여러 블로그에서 라디오스타가 괜찮다는 평도 있어서 좀 더 플러스된 요인도 있었습니다.

  초반 도입부가 어찌보면 좀 식상한 배우진(박중훈, 안성기 라인) 때문에 지루하게 느껴진감이 없지않아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 내용이 진행될수록 조금씩 내용에 끌리게 되더라구요.

  대부분 영화에서 느꼈던것 처럼 이 영화도 박중훈, 안성기씨가 아니었다면 안되겠다싶게 배우들의 능청스러운 연기가 괜찮았습니다. 특히나 한없이 망가지는 안성기씨의 연기가 참 재미있었습니다. 영화 전체적인 내용은 잔잔한 감동이 있으면서도 즐겁습니다.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0sec | F/5.6 | 0.00 EV | 10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06:06:07 17:32:00

  즐거운 이유중에 하나가 안성기씨의 망가지는 연기와 더불어 노브레인, 이친구들이 있어서 더욱 그랬던것 같네요. 역시 배우가 아니니만큼 처음봤을땐 연기가 좀 어설프다는 느낌이 강했는데 자꾸 볼수록 이 시끄러운 친구들이 영화에서 감초같은 느낌이더라구요. 중간중간 노브레인이 노래를 부를때마다 신나고 즐거웠습니다. 영화에서 노브레인 보컬의 걸걸한 허스키보이스가 멋지다는걸 새삼스레 느껴버렸습니다^^ㅋ

  하지만 감초가 너무 과하면 안되듯이 까메오로 등장한 김장훈씨, 임백천씨 말고 다른 연예인들이 더 등장했으면 영화가 질이 많이 낮아질뻔 했습니다. 아무래도 배우가 아니다보니 이 사람들 나왔을때도 노브레인 첫 등장처럼 연기가 어설프다는 느낌이 확 들어버렸으니까요. 더 많이 등장해버렸으면 예전의 '긴급조치19호'처럼 되버릴지도 모르겠다는 위기감이 엄습해 왔었습니다.



  여튼 무척이나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작은어머니와 어른들의 평도 '괜찮고 재미있었다'였고 저도 재미있게 보았으니 말이죠. 다만 사촌동생 도영이(5살)만이 영화보는 내내 지루해 하더군요. 5살 도영이의 평은 얼마전에 개봉했던 '카(Car)가 더 재미있다'였습니다. 요 근래에 잘만들어진 좋은 영화들을 많이 보게 되네요^^ㅋ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추 쿵푸팬더!!  (4) 2008.06.08
트랜스포머, 변신 로봇은 남자들의 로망!!  (10) 2007.06.29
복면달호 감상기  (18) 2007.02.20
라디오스타 봤습니다!!  (2) 2006.10.06
타짜 보고왔습니다^^ㅋ  (4) 2006.10.02
요즘 제목이 끌리는 영화 두 편  (0) 2006.07.20
top
     TAG 라디오스타, 영화, 추석
  1. Favicon of http://software.tistory.com/ 별바람 2006.10.08 19:37 신고 수정/삭제 댓글

    사실 경규형님(아버님인가)이 만드신 복수혈전보다 세원형님(역시 아버님인가)의 긴급조치 19호가 국내 영화상 가장 최악이라는 말이 있더군요..완전 수만형님(역시역시 아버님인듯)이 만드신 수만(SM)가수홍보영화...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6.10.09 00:15 신고 수정/삭제

      그러게요. 연기력도 없는 가수들만 죄다 모아서 영화를 만드니......OTL

      그나저나, 별바람님 오랬만이에요^^ㅋ
      추석은 잘 보내셨는지 모르겠어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