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이 너무 추워서 덜덜덜..

공개일기 2006.12.13 15:53

  드디어 동계방학을 시작 했습니다. 오랬만에 집에있는 제 방에서 잠을 자는데 추워서 죽는줄 알았습니다. 학기 동안은 학교때문에 집에서 생활을 하지 않으니 제 방은 항상 빈방이 되어 있었는데요. 그래서인지 제 방으로 들어오는 보일러 라인을 부모님께서 닫아 놓은 것 같습니다.

  잠을 자다가 너무 추워서 잠자다 말고 조금 두꺼운 츄리닝이랑 티셔츠를 찾아서 주섬주섬 입고서는 겨우 잠들 수 있었습니다. 이상 에너지 절약을 생활화 하는 저희 집안의 뉴스였습니다.


  추운 환경에서 잠을 자다보니 오늘은 별 희안한 꿈을 다 꿨습니다. 제가 다시 군대에 가게된 악몽같은 꿈이 었는데요. 꿈에서는 제가 처음 보는 부대에서 생활을 하고 있었습니다. 제가 군 복무를 했던 부대나 근처 부대의 모습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북한군이 쳐 들어와 부대의 인원이 모두 죽게되고 저만 살아서 인근의 다른 부대로 도망을 치게 되었습니다. 제가 도착한 부대의 부대장에게 자초지정을 설명 했는데 전혀 믿지를 않으며 자신이 직접 저희 부대의 상황을 보고 오겠더랍니다. 운전병과 함께 갔다 오더니 부대에 비상이 걸리고 곧바로 북한군이 그 부대에도 들이닥쳤습니다. 저도 싸우기 위해 총하고 총알을 달라고 얘기를 했는데, 이 사람들이 준다 준다 말은 하면서 제게 무기를 줄 생각을 안하는 겁니다. 결국은 거기에 있는 병사 한명의 총을 빼앗아서 열심히 싸웠습니다. 제가 적군 한 명을 맞쳐서 죽이니 총을 빼았긴 녀석이 지도 한번 쏴 보겠다고 다시 총을 달라고 합니다. 총을 돌려 줬더니 총도 쏴보기 전에 적의 총에 죽었습니다. 다시 그녀석의 총을 주워서 싸우려 했는데 적의 숫자는 불어나 있고 총알은 하나도 없고, 정말 무서운 상황이 되었는데 다행이 잠에서 깨어났습니다.

  제 방안에 도는 냉기가 저를 구해준 것이지요. 한마디로 추워서 잠을 깼습니다. 제가 악몽을 꾸게한 냉기, 그리고 그 악몽 속에서 구해준 냉기. 이거 고마워 해야할지, 미워해야 할지 참 아리송 합니다.

내 방 침대CASIO COMPUTER CO.,LTD | EX-Z40 | Portrait mode (for closeup photos with the background out of focus) | Pattern | 1/20sec | F/2.6 | 0.00 EV | 5.8mm | Off Compulsory | 2006:12:13 00:46:24

이 위에서 눈을 감은채 북한군과 싸우고 있었습니다.


이 사진은 제가 밤새 북한군과 싸웠던 전장의 모습입니다.
군대 가는 꿈도 악몽인데, 군복무 하는 동안 전쟁까지 일어나는 최악의 악몽.
악몽에 시달리게 했던 엄청 추웠던 제 방의 침대에요.S

'공개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원 첫수업!!  (8) 2006.12.19
영어학원 등록!!  (2) 2006.12.16
집이 너무 추워서 덜덜덜..  (12) 2006.12.13
시험의 끝이 보인다.  (10) 2006.12.08
감기에 걸렸습니다.  (6) 2006.12.02
첫 트래픽 오버!!  (14) 2006.11.29
top
     TAG , ,
  1. Favicon of http://www.freshjam.net pie 2006.12.13 19:39 신고 수정/삭제 댓글

    하하. 웃겨서 배꼽 도망갔습니다.ㅋ 얼마나 처절한 전투였을까요:)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6.12.14 11:37 신고 수정/삭제

      지금와서 생각하니, 좀 웃기긴 합니다..;;
      당시엔 무척 심각했었는데요^^ㅋ

  2. Favicon of http://verich.tistory.com/ 베리히 2006.12.13 20:02 신고 수정/삭제 댓글

    어익후, [토닥] 욕보셨습니다. ;ㅁ;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6.12.14 11:37 신고 수정/삭제

      위로 감사합니다ㅜㅜ
      지금은 악몽의 기억에서 벗어나게 되었습니다.

  3. Favicon of http://unjena.com/ Hee 2006.12.13 22:58 신고 수정/삭제 댓글

    군대와 악몽하니까 생각나네요...
    전 군대 있을 적 일병휴가나와 있는 동안...
    비상걸려서 복귀 하는 꿈을 두번이나 꿨습니다 -_-;;;
    그 중 하나는 복귀 전날 꾸는 바람에..
    오늘복귀인지 내일복귀인지 오전내내 헷갈렸었죠 ㅡㅡ;;;;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6.12.14 11:40 신고 수정/삭제

      상상만으로도 그때의 상황을 짐작할 수 있겠습니다.
      휴가는 휴가기간의 딱 절반만 지나면 그때부터 시간이 복귀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느낌이 강해지잖아요. 아마 그런 압박감 때문에 비상걸려 복귀하는 꿈을 꾼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이거, 상상만으로도 너무 슬프네요...;;

  4. Favicon of http://ruhaus.com 루돌프 2006.12.14 01:39 신고 수정/삭제 댓글

    푸훗...ㅠㅠ
    욕보셨네요ㅋㅋ
    진지하게 읽으면 무섭지만;;
    그래도 꿈이니까 그러려니 합시다..
    쿨럭...

    그런데 침대가 좋군요 -ㅅ-)/
    수납장도 센스있고...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6.12.14 11:45 신고 수정/삭제

      다시 꾸게 될 악몽을 대비해서 전기장판 깔아 뒀습니다'ㅁ')b
      전기장판이 절 안전하게 보호해줄 벙커 역할을 해 주길 바랄 뿐입니다.
      ㅎㅎㅎㅎ

  5. Favicon of http://rbyhyun.tistory.com 현이 2006.12.14 10:50 신고 수정/삭제 댓글

    제 방도 무척 춥다는...-.-;

  6. Favicon of http://raonsky.com/tt/ 라온수카이 2006.12.15 03:12 신고 수정/삭제 댓글

    음.. 추운 방이라.. 부럽네요..;;
    저희 자췻방 아주머니는 매일 밤마다 자취생들을 굽고 계신답니다. -0-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6.12.15 14:29 신고 수정/삭제

      저 처럼 추위로 인한 악몽은 걱정 없겠습니다. 하루하루가 혹한기 훈련입니다.

      오징어 구울때 오징어가 오그라 드는 모습을 즐기듯이, 자취방 아주머니도 괴로워하는 모습을 은근히 즐기...... 아니겠죠??ㅎㅎ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