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만들기 작업 진척도

프로그래밍 2007.09.30 03:51
  얼마전에 블로그에 썼던 글 대로 현재 스트럿츠 프레임워크를 공부하면서 스트럿츠 기반의 게시판을 만드는 작업을 짬짬히 하고 있습니다. 프로그래밍 세계엔 이런 농담 같으면서도 농담같지 않은 속담이 있지 않습니까.

백문이불여일타(百聞而不如一打)


  '백번 듣는 것 보다 한번 쳐 보는게 낫다'라는 말이지요. 백번 맞는 말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백문이 불여일견이고 백견이 불여일타'이지요.

  여튼 최고의 방법은 직접 한번 만들어 보는 것이라 생각하며 무작정 뛰어들어 여기저기 부딧혀 가며 조금씩 완성해 가고 있습니다.


이클립스

이클립스를 가지고 미친듯이 코딩중!!



  얼마전에 구입한 헤드폰으로 음악을 들으면서 작업을 하고 있는데요. 다이나믹 듀오의 노래 가사들이 귀에 쏙쏙 들어오네요.

다시 쓰는 이력서(3집 Enlightened)

억울해서 독을 품고 작업했어 난 굶주린 늑대같이
매일 새벽까지 소리를 물어 뜯고 갈갈이 찢어 발겨서 내 뜻대로 재 조합하며
재기의 칼을 갈았지..

궁금해서 독을 품고 작업했어 난 굶주린 늑대같이
매일 새벽까지 코드를 물어 뜯고 갈갈이 찢어 발겨서 내 뜻대로 재 조합하며
내 꿈의 칼을 갈았지..


슈퍼스타(1집 Taxi Driver)

난 오늘도 마이크 폰과 쌈박질
머리에 침을뱉고 놈의 목을 꽉 잡지
(도대체 왜)난 리듬타는 아파치
이렇게 혀를 굴리는 수법엔 타짜지
사실은 고백해 난 고작 할 줄 아는건 오로지 랩질
남보다 더 잘하는 것이 삿대질
무대위의 광대질

난 오늘도 컴퓨터와 쌈박질
키보드를 때리고 마우스를 꽉 잡지
(도대체 왜)난 개발하는 아파치
이렇게 키보드 두드리는 수법엔 타짜지
사실은 고백해 난 고작 할 줄 아는건 오로지 코딩질
남보다 더 잘하는 것이 Copy&Paste
웹브라우저로 블로그질


  이런 식으로 제 상황에 맞춰서 가사를 생각해보니 노래가 귀에 쏙쏙 들어와 박히네요..;;

  지금까지 완성된 부분은 로그인 및 회원가입, 회원정보 수정 등의 회원 관련 부분과 관리자 모드에서의 회원관리 그리고 게시판의 글쓰기 메뉴와 글목록 등이 완성되어 있습니다.

  현재는 디자인에 신경을 쓰지 않아서 전체적인 디자인은 무척이나 심심하게 되어 있는데 View가 확실하게 분리되어있는 만큼 완성한 후 디자인을 손볼때 손쉬울 것 같다는 느낌을 팍팍 받으면서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스트럿츠로 작업하고 있긴하지만 아직 완벽한 사용법은 익히지 못해서 메세지라던가 폼체크 등은 스트럿츠에서 제공되고 있는 것들을 활용하지 못하고 제가 익숙한 대로 자바스크립트로 만들어 두었습니다. 전체적인 모습을 완성하고 나서 마지막에 디자인작업과 함께 메세지와 폼체크 등을 다시 손 볼 예정입니다.

  인터넷을 대강 둘러보니 스트럿츠 태그라이브러리에 무척 쓸만한 것들이 많이 들어 있는 것 같은데 아직 스트럿츠에서 제공하는 태그도 사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잘 쓰면 편리한게 태그라이브러리지만 현재의 저에겐 혼란을 가중할 것 같은 불안감이 엄습해와서....ㅎㅎㅎ


슈퍼스타 게시판

볼품없는 현재의 작업상태..ㅜㅜ 유심히 봐야 할 곳은 위지윅 에디터!! 아자~



  요 근래의 가장 큰 고비는 위지윅(WYSIWYG) 에디터!!

  책을 통해서 알게된 FCKeditor를 사용했는데 책에 부록으로 들어있던 에디터의 버전이 너무 구버전(Ver.0.8)이라 지원되는 브라우저가 Explorer 하나밖에 없는 듯 했다.


FCKeditor

결국엔 IE외엔 게코엔진을 사용하는 브라우저만 지원한다는 얘기잖아...;;;



  그래서 웹을 뒤져보니 현재 최신버전(Ver.2.4.3)의 FCKeditor는 IE와 모질라계열의 브라우저를 모두 지원해 주고 있더라. 고민 할 것도 없이 최신버전을 선택했는데 에디터의 이미지 업로드가 잘 작동이 되질 않아서 몇 일 동안 제자리걸음을 좀 했다..;;

  사파리라던가 오페라, 퀀커러 같은 브라우저들도 모두 지원해 주지 못한다는게 좀 아쉽긴 하지만 오픈소스에다가 이만한 위지윅에디터는 없는 것 같아서 일단은 '매우만족'하는 중임.


  게시판 얼렁 만들고 예전부터 만들고 싶었던 JSP로 블로그를 맹글어야징~ 역시나 희망사항은 태터툴즈를 JSP버전으로 포팅해서 공개해 보는 것이지만.. 너무나 방대해서 혼자 작업하기에는 벅차고 PHP는 기초정도 밖에 알지 못하는 한계 때문에 역시나 희망사항..;;;S

'프로그래밍'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객체지향  (4) 2007.10.03
High Cohesion, Loose Coupling  (2) 2007.10.03
게시판 만들기 작업 진척도  (2) 2007.09.30
에어론체어 갖고싶다~~  (18) 2007.09.24
스트럿츠로 게시판 작업중  (0) 2007.09.18
문자열의 줄 수를 구하는 코드  (8) 2007.09.04
top
  1. Favicon of http://mewmew.tistory.com 야옹*^^* 2007.09.30 12:19 신고 수정/삭제 댓글

    우와~! @.@
    역시 대단하세요. 정말 좋은 결과물 기대하겠습니다. 화이링~!!!
    (가사 내용이 쏙쏙 들어오는군요.^^;; )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7.09.30 23:16 신고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저도 빨리 완성 해버리고 다른 것들도 좀 해 보고 싶은데 한번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길지 않아서요...;; 지구력이 부족해요..;

댓글 쓰기

스트럿츠로 게시판 작업중

프로그래밍 2007.09.18 02:20

자카르타 스트럿츠

O`REILLY의 스트럿츠


  요즘 JSP로 만드는 게시판을 스트럿츠로 다시 작업하고 있습니다. 직접 한번 만들어 보면서 스트럿츠에 대한 감을 잡아보려 해 보고 있습니다.

  현재 회원 관리 부분을 스트럿츠로 재작업 하고 있는데 손이 무척 많이 가네요. 페이지 하나를 만들려 해도 맞춰서 손봐줘야 할 것이 여럿 있다보니 손이 바쁩니다. MVC기반으로 제작을 하게되면 유지보수에서 많은 잇점이 있다고 하는데요. 이론보다는 아무래도 직접 만들어보고 직접 기능을 추가하거나 변형을 하는 작업을 해 봐야 어떤 부분에서 어떤 장점이 있는지를 느껴볼 수 있을 것 같아서요.

  지금 웹에 작업 해 놓은 게시판은 게시판 하나만 덩그러니 있는 그런 형태에서 더 이상 추가 작업을 해 두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스트럿츠로 완성된 형태가 된다면 그 때 완전판으로 웹에 띄워볼 예정입니다.



  위에 사진은 블로그에 글만 가득 채우기 싫어서 웹을 검색해서 얻은 O`REILLY의 스트럿츠 책 표지입니다.

  예전에 Oreilly에서 개발하여 보급하는 MailMessage클래스와 MultipartRequest라는 클래스를 이용해서 JSP로 메일보내기와 파일업로드를 연습해 본 적이 있었습니다. 그 때문에 처음엔 Oreilly를 자바 컴포넌트 개발회사(?) 정도로 머릿속에 각인되어 있었는데 알고 봤더니 프로그래밍 관련 서적 회사더라구요.

  한빛미디어도 처음엔 프로그래밍 관련 자료를 웹에서 검색하면 한빛미디어라는 사이트에서 정보를 많이 얻을 수 있어서 프로그래밍 관련 커뮤니티 사이트인줄 알았다죠..;; 이곳도 프로그래밍 책 회사..;;

  Oreilly에서 나오는 책 표지를 보면 항상 동물 그림이 많이 있습니다. 지금까지 가장 인상에 남는 그림이 PERL책의 표지의 낙타와 무슨 책이었는지 기억은 안나지만 눈큰 꼬마원숭이(?)의 그림이 생각나네요.

  Oreilly의 자바 책은 어떤 동물이 있을까요? 자바는 표지에 주전자나 커피그림 외에는 딱히 떠오르는 이미지가 없어서...;; 그리고 스트럿츠와 백마는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사건은 점점 미궁속으로....S

'프로그래밍'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게시판 만들기 작업 진척도  (2) 2007.09.30
에어론체어 갖고싶다~~  (18) 2007.09.24
스트럿츠로 게시판 작업중  (0) 2007.09.18
문자열의 줄 수를 구하는 코드  (8) 2007.09.04
대단하다 스팸!!  (4) 2007.09.03
맥 OS X 오라클  (6) 2007.08.27
top
     TAG 동물, 스트럿츠, 자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