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은 술마시기 좋은날

공개일기 2007.02.03 02:47
정말이지,
금요일은 술마시기 너무 좋은날이야.


요즘은 잠자기전에 오래전에 읽었던
삼국지를 조금씩 다시 읽고 있어.

책이라는게 말야,
읽을때마다 새로운 느낌을 준단말이야.
어렸을땐 이해하지 못했던 내용들을
이젠 새로운 시각으로 이해하고 있어.

아마 시간이 지나고 다시 그 책을 들었을때,
또 다른 느낌으로 새롭게 다가오겠지?


이제 삼국지의 막바지에 들어서
어젯밤엔 관공(관우)이 죽는 부분을 읽었어.

물론 중국이라는 나라가 뻥이 세기도 하고,
소설이라 정사와는 다르게 과장된 부분이 없지않아 있지만
삼국지라는 소설.. 너무 멋있어.

다 읽고나면,
이번엔 삼한지를 읽어볼까?
중국의 삼국지도 좋지만,
중국 못지않게 우리나라 역사도 재미있다던데.


어쨌든, 금요일은 술마시기 좋은날S

'공개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드에 MP3채우기!!  (10) 2007.02.12
실력만으론 안되는게 너무나 많다.  (6) 2007.02.10
금요일은 술마시기 좋은날  (8) 2007.02.03
아아.. DSLR 갖고싶다~  (6) 2007.01.23
방 온도가... 후덜덜덜~  (8) 2007.01.22
요즘 엉뚱한 것에 뽐뿌를..  (14) 2007.01.06
top
     TAG 삼국사기, 삼국지,
  1. Favicon of http://software.tistory.com/ 별바람 2007.02.04 23:25 신고 수정/삭제 댓글

    전 삼국지에서 장료(장요)라는 장수가 의외로 돋보이더군요. 비록 여포를 따르다 조조에게로 다시 건너갔지만 조조의 명을 받고 오나라의 거듭된 침공으로부터 합비성과 그 일대를 지킨 최고의 명장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오의 장수 태사자였던가요? 적의 야습에도 당황하지 않고 내분자를 찾아내어 죽이고, 적의 야습을 거꾸로 이용하여 오를 물리치는 장면은 정말 재미있게 읽은 부분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그 뒤에는 촉군만 중점적으로 비추다보니 장료 이야기는 안나왔던게 섭섭..

    개인적으로 당시 인물들의 기록을 담은 정사 삼국지가 나오면 좋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7.02.05 17:42 신고 수정/삭제

      장료라는 장수도 참 멋지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만 연의에는 '촉한정통론'이라는 기준때문에 후반부엔 장료라는 인물이 무척이나 약화되어서 나오는게 좀 아쉽죠.
      한중땅을 두고 촉과 싸울때에도 모든 전투에서 패배하고 도망다니는 나약한 모습으로 폄하되어 나오는게 살짝 마음에 안들었었습니다. 그정도로 약하고 형편없는 장수는 아니었는데 말이죠.

  2. Favicon of http://software.tistory.com/ 별바람 2007.02.05 22:40 신고 수정/삭제 댓글

    싸인펜님 죄송하지만..^^;; 한중땅을 두고 촉과 싸울때 모든 전투에서 패배하고 도망다니는 나약한 모습의 장수는 장료가 아니라 한때 원소의 장수였던 장합입니다 ^^;; 아마 두 사람 이름이 비슷하니 혼동하셨나봐요 ^^;;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7.02.05 23:37 신고 수정/삭제

      아니.. 이렇게 창피스러울때가..ㅜㅜ
      같은 장씨라 제가 착각했습니다...;;
      말씀하신 장합이 맞습니다. 사실 그 부분을 읽으면서 '장료가 이렇게 나약했던가'라고 생각하곤 분노하면서 장료로 생각을 하면서 제가 읽었었군요.

      하후연도 죽고 관우가 죽을때도 다가오고 해서 제가 좀 감정적으로 읽어서 이런 실수를 범하게 되었습니다...;; 지금 창피해서 제 댓글 지울까 고민중이에요..;;

  3. Favicon of http://mahoutskai.pe.kr Poisoner 2007.02.07 14:03 신고 수정/삭제 댓글

    그 이유는 주 5일제가 활성화 되어서 더 술마시기 좋....

    <응? 이게 아닌거같은데>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7.02.07 14:19 신고 수정/삭제

      아.. 그래서 제가 그렇게 느꼈던 것이로군요!!

      <응? 이것도 아닌거같은데>

  4. Favicon of http://lch6.tistory.com lch6 2007.02.15 21:13 신고 수정/삭제 댓글

    전 조조를 좋아라 하지요...
    현실적이라 할까요..
    유비는 정.. 과 핏줄에 의존한 면이 강해서...
    어렷을때 보다 정이 안가더군요..
    관우는 너무 우직한면이.... 거부감이 들고요..(자기밖에 모르는 절대 의라고 할까요..)
    실제로 그런사람 만나면 부담스럽잖아요 ^^:

    • Favicon of http://signpen.net 싸인펜 2007.02.15 23:27 신고 수정/삭제

      저도 조조를 좋아해요^^ㅋ
      연의에서는 약간 악당의 이미지가 씌워져있긴 하지만, 무척이나 현실적이면서 여러 방면으로 재주또한 뛰어났다고 어디선가 읽은 기억이 있어요. 게다가 실제로 백성들에겐 악날한 통지자는 아니었던것 같구요.

      관우도 멋지다고 생각을 하긴 하는데, 댓글에서 써주신대로 실제로 그런 사람을 만나게된다면 많이 부담스러울것 같긴 하네요...;;ㅎㅎ

댓글 쓰기

성적표, 불타오르다!!

공개일기 2006.12.29 23:13
  드디어 학교 성적표가 나왔습니다. 전공 과목은 모두 A이상 나왔는데, 아쉽게도 교양에서 B가 두 개 씩이나 터졌습니다.

  작년 2학기... 갑작스레 양손에 깁스를 하는 사상초유의 사태가 발생함에 따라 불가피하게 출석을 못하게 된 적이 있었습니다.
다쳐서 어떻하냐. 성적은 다친것을 감안해서 잘 줄게..
라는 교양 교수님들의 달콤한 말에 속아넘어가 안심하고 있었죠. 그래도 하는데 까지는 해야하겠다는 생각으로 먼저 한쪽 손의 깁스를 풀자마자 그 동안 제출하지 못했었던 레폿들을 작성하여 부랴부랴 제출했습니다. 그러나 성적이 나왔을 때는 뒤통수를 한대 얻어맞은 듯한 기분이었습니다. 신청했던 교양과목 3개가 모두 다 C....
그렇습니다. 다친건 제 사정이었지 교수님들의 사정은 아니었지요. 그래도 조금은 기대 했었는데....;;;

  여튼, 작년 2학기의 C 이후로 다시는 B+ 이하의 학점을 받지 말자했던 제 다짐은 이번 학기를 통해 여지없이 무너졌습니다.

  혹자들은 이야기 합니다.
C, D가 없는 성적표는 너무 인간적이지 않아요~

  하지만, 이미 1학년 시절 1년 동안 A, B를 제외한  C, D, F를 과하다 싶을 정도로 획득했던 저 였기에, 더이상의 인간적인 성적표는 저를 비인간적으로 만들게 되므로 인간적인 삶을 위해서 저는 비인간적인 성적표만을 원할 뿐입니다.(-,.-)


적벽대전

  어쨌든 성적표를 보기 전까지는 마치 적벽대전을 앞둔 주유와도 같았지요. 언제나 처럼 조조의 진영이 잘 보이는 높은 언덕 위에서 조조의 진채를 내려다 보며,

(주유)조조의 배들은 모두 쇠사슬로 잘 묶여 있군. 화공으로 조조의 진영을 모두 불태우리라.

(본인)이번 학기에도 비 인간적인 학점을 얻을 준비는 모두 마쳤다. 출석 잘 하고, 레포트를 제때 제출해서 높은 성적을 획득하리라.

  때마침 강한 바람이 불어 주유 진영의 대장기 하나가 부러지며 주유의 머리를 세차게 내리쳤다. 주유는 소리를 내지르며 쓰러졌다. 깃대에 맞은 머리의 아픔보다 무언가 떠오른 생각이 그를 괴로운 외마디의 비명과 함께 쓰러지게 만들었다.

(주유)모든 것은 준비 되었으나, 바람이 없구나!!

(본인)모든 것은 잘 했으나, 시험을 형편없게 봤구나!!

  주유가 그 일 이후 병을 얻어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했던 것 처럼, 나 역시 방학 이후 병(?)을 얻어 집에서 아침일찍 일어나지 못하게 되었다.(?)

  그나마 주유에겐 동남풍을 빌어줄 수 있는 제갈량이 있었지만 나에겐 제갈공명이 없는 관계로 주유는 적벽대전에서 대승을, 나는 성적표에서 대패를 하고 말았다.


  그일 이후 싸인펜은 이런 노래를 지어 후세에 이 일을 알리게 되었다.

주랑아, 주랑아..
너에겐 제갈량이 있었구나!
동남풍을 빌어주어
적벽에서 대승했네..
싸인펜, 싸인펜..
너는 도와줄 이 하나 없구나!
무슨 깡으로 높은성적 바랬느냐
그냥 그 성적에 만족해라..S

이미치 출처 : 삼국지의 생생한 현장을 CYE800으로 찍는다.

'공개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7년의 첫날!!  (6) 2007.01.02
2007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0) 2006.12.31
성적표, 불타오르다!!  (0) 2006.12.29
롯데 초코파이  (2) 2006.12.27
경탱이랑 나랑  (12) 2006.12.26
메리 크리스마스!! 호~호~호~  (8) 2006.12.25
top
     TAG 삼국지, 성적표

댓글 쓰기